'무관심 세리머니도 좋아' 삼성 김민수, 데뷔 8년만에 처음 본 손맛[SC스토리]

2021-05-08 08:00:14

프로데뷔 8년만의 첫 홈런! 3회말 삼성 김민수가 선제 솔로홈런을 날렸다. 홈인한 김민수를 향해 동료들이 무관심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대구=허상욱 기자]

[대구=스포츠조선 허상욱 기자] 프로데뷔 8년만에 쏘아올린 첫 홈런의 감격을 맛본 김민수를 동료들은 외면했다. 삼성 선수들이 장난스런 무관심 세리머니로 김민수를 축하했다.



7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롯데와의 홈경기, 김민수는 3회말 롯데 선발 박세웅의 146㎞ 직구를 잡아당겨 선제 솔로포를 쏘아올렸다. 비거리는 128m 였다.

처음 느껴본 손 맛의 기쁨과 함께 동료들의 환대를 기대했던 김민수, 그러나 덕아웃의 분위기는 냉랭했다.

덕아웃에 있던 동료들은 무슨 일이 있었냐는 듯 딴청을 피우기 시작했고 김민수는 허공에 하이파이브를 하기 시작했다.

다소 서운할 수 있었지만 김민수는 의연하게 동료의 장난에 대처했다. 홈런인형을 선물하고 돌아서는 순간까지 덕아웃의 정적은 계속됐다.

얼마의 시간이 흘렀고 동료들은 하나둘 김민수에게 다가와 축하를 건냈다.

0-0의 균형을 깬 김민수의 첫 홈런과 함께 이날 삼성은 롯데의 추격을 따돌리고 4대1의 승리를 거두며 시즌 18승(11패)과 함께 1위를 질주했다.

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

타구를 바라보는 김민수, 기다렸던 첫 홈런!

무덤덤한 모습으로 베이스를 도는 김민수

팬들의 환호를 받으며 홈으로 향하는 김민수, 이것이 홈런의 맛 인가!

김상수의 축하를 받는 김민수, 그렇다면 덕아웃의 상황은?

'코치님 저 홈런 쳤어요~'

하지만 외면하는 선배와 후배들, '무슨 일 있었어?'

백정현 피렐라 이원석은 무표정

김민수가 지나간 자리, 피렐라는 웃음이 나올듯 말듯

무관심 세리머니에 아랑곳 않는 김민수, 허공에 하이파이브로 응수!

프로데뷔 8년만에 맛 본 첫 손 맛, 무관심 세리머니라도 좋아요~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