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줌인]"최선에 대한 영감준다" 꺼질뻔한 선두불꽃 지킨 전력질주

2021-05-10 10:41:08

2021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가 9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에서 열렸다. 1회말 삼성 구자욱이 좌익선상으로 흐르는 2루타를 치고 기뻐하고 있다. 대구=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21.05.09/

[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9일 대구 롯데전. 선두 삼성에게는 위기였다.



전날 다 이겼던 경기를 불펜 불안과 경기 막판 실책으로 내준 다음 날. 연패는 곧 4월 말부터 이어오던 우세 시리즈의 마감을 의미했다. 월요일 휴식일을 앞둔 시점. 굳게 지켜오던 상승 흐름의 하락 추세 전환을 우려하지 않을 수 없었다.

1,2회 선취 2득점 하며 앞서나갔지만 경기는 불안했다. 마무리 오승환을 비롯, 필승조 총출동에 제한이 있었던 뒷문 불안의 상황.

초·중반 리드가 절실했다.

하지만 롯데 타선은 만만치 않았다. 3회초 전준우의 동점 투런포와 5회초 희생플라이로 단숨에 3-2로 주도권을 빼앗았다.

5회말 삼성 공격. 반격의 찬스를 잡았다. 1사 만루.

하지만 김상수의 강습 땅볼이 3루수 글러브에 들어갔다. 홈에서 포스아웃. 야수 판단 여부에 따라 병살타로 이닝이 끝날 수도 있던 상황이었다.

2사 만루. 구자욱이 타석에 섰다. 초구를 공략했지만 땅볼이 된 타구는 시프트로 2루 베이스를 넘어온 유격수 마차도를 향했다. 치는 순간 타자는 찬스 무산의 실망감이 엄습했을 타구.

하지만 구자욱은 실망 주루 대신 죽을 힘을 다해 1루를 향해 뛰었다.

놀라운 일이 벌어졌다.

수비 잘하던 마차도가 살짝 튀어 오른 공을 한번에 글러브에 넣지 못했다. 떨어뜨린 공을 빠르게 주워들어 1루에 강하게 뿌렸다. 하지만 전력질주한 구자욱의 발이 공보다 간발의 차로 빨랐다. 세이프. 3-3 동점이 되는 순간이었다. 호투하던 롯데 선발 노경은이 아쉬움에 털썩 주저 앉았다. 롯데 측 요청으로 비디오 판독으로 이어졌지만 최초 판정은 바뀌지 않았다.

마차도의 후속 동작이 빨랐기에 구자욱이 처음부터 열심히 뛰지 않았더라면 간발의 차로 아웃이 됐을 법한 타구였다. 찬스를 이어간 대가는 컸다.

이어진 2사 만루. 피렐라의 싹쓸이 2루타가 터졌다. 6-3의 중반 리드. 비록 곧바로 따라잡혔지만 승리의 발판이 됐던 빅 이닝이었다. 만약 구자욱이 아웃될 거란 실망감에 적당히 뛰었다면 1사 만루 찬스 무산 속에 2-3의 스코어가 유지되며 마감됐을 이닝. 그랬다면 이날 8대6 승리는 절대로 불가능했다.

구자욱의 혼신의 질주.

새 식구 호세 피렐라의 영향이 없지 않다. 매 타석, 매 순간, 최선의 스윙과 사력을 다한 폭풍질주로 흙먼지를 일으키는 주인공. 실제 구자욱은 최근 인터뷰에서 피렐라에 대해 "같은 선수지만 멋있고 존경스럽다. 항상 최선을 다해야 겠다는 생각을 하게하는 고마운 선수"라고 말했다. 대부분 삼성 선수들. 구자욱과 같은 생각이다.

'최선을 다한다'는 말. 때론 식상하게 느껴지는 한 이유는 말 뿐인 경우가 대부분이라서다. 진정으로 최선을 다하는 사람은 드물기 때문이다.

진심을 다해 최선을 쏟아 붓는 프로페셔널의 모습. 너무나도 아름답다. 현실에서 드물기에 실제 눈앞에서 보면 전율이 느껴질 만큼 감동적이기도 하다.

한 선수의 영향력이 삼성 야구를 바꿔놓고 있다. 세밀한 야구가 결과를 바꾼다. 최선이 모이면 강팀이 된다. 작은 모습들이 바뀌어 가고 있는 삼성은 지금 강팀을 향해 가고 있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