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핫포커스]5주 연속 고교 주말리그 직관하는 KIA 단장 "문동주-김도영, 1차지명 끝까지 고민"

2021-05-11 10:36:12

조계현 KIA 타이거즈 단장. 스포츠조선DB

[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조계현 KIA 타이거즈 단장은 최근 5주 연속 주말 KBO리그 경기장 대신 고교 주말리그 경기를 직관하고 있다.



2022년 1차 지명을 위한 발걸음이다. KIA 팜 시스템 내에 두 명의 특급 고교 선수가 전국 톱 랭커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주인공은 150km 이상을 던지는 '우완 파이어볼러' 문동주(광주진흥고)와 '제2의 이종범'이라고 평가받는 김도영(광주동성고)이다.

문동주는 '팔색조' 매력을 뽐내고 있다. 올해 네 차례 등판했다. 선발로 세 차례, 마무리로 한 차례 마운드에 올랐다. 20이닝을 소화했고, 1승1패를 기록 중이다. 평균자책점은 1.80으로 수준급이다. 지난 2일 화순고전에선 마무리 투수로 나서기도. 당시 2⅓이닝 동안 7타자를 상대해 피안타없이 삼진만 6개를 잡아내는 깔끔투를 펼치기도. 야구 관계자에 따르면, 문동주는 선발 자원이지만 팀 전력이 약해 리드 상황에서 뒤집히거나, 반대로 역전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게 마지막 투수로 활용하는 것이 낫겠다는 코칭스태프의 전략적 판단이 있었다. 그러나 지난 8일 순천효천고전에선 다시 선발등판해 5⅔이닝 동안 4안타 3사사구 8탈삼진 2실점(무자책)으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문동주는 오래 던질 수 있는 능력도 갖췄다. 올해 첫 선발등판이었던 지난달 17일 인상고전에선 7이닝 3실점으로 퀄리티 스타트+(선발 7이닝 3자책 이하)를 작성했다. 특히 이날도 8개의 탈삼진을 기록, 출중한 삼진 능력을 드러내기도.

김도영은 '호타준족'형이다. 우선 잘 친다. 고교야구 주말리그 전라권 전반기 5경기에 출전해 타율 4할(20타수 8안타) 1홈런 5타점 5득점 2도루를 기록 중이다. 유격수로 네 차례, 2루수로 한 차례 선발출전한 김도영은 세 경기에서 멀티히트를 작성했다. 특히 지난 9일 군산상업고전에선 홈런을 터뜨리기도. 아직 5경기밖에 치르지 않았지만, OPS가 1.178에 달한다. 출루율 0.478, 장타율 0.700을 마크하고 있다. 여기에 발도 빠르고, 수비력도 준수해 '5툴 플레이어'로 손색이 없다는 평가다. 그래서 '바람의 아들' 이종범을 떠올리는 이들이 많다.

이들의 경기가 열리면 어김없이 찾아가 직관하고 있는 조 단장은 여전히 1차 지명자를 결정하지 못했다. "결정을 했으면 이렇게 보러다니지도 않는다"는 조 단장은 "둘 중에 누가 오더라도 팀에 도움이 될 것이다. 다만 프로는 또 다른 무대다. 적응의 문제도 있고, 우리 팀의 포지션 중복 문제, 어떻게 성장하는지, 경기하는 모습, 근성, 자신감 등 여러가지 상황들을 지켜보고 있다. 끝까지 고민할 듯하다"고 전했다. 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