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탐희, 14년차 초현실부부 "남편과 스킨십無, 더이상 남녀사이 아냐"('동상이몽')[종합]

2021-05-11 00:30:04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동상이몽2' 박탐희가 14년차 현실 부부의 일상을 솔직하게 고백했다.



10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에서는 김성은-정조국, 박성광-이솔이 부부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배우 박탐희가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박탐희는 현실 부부의 끝판왕을 보여주기 위해 나왔다며 "시청자로 볼 때, '동상이몽'에 나오는 남편들이 다 사랑꾼이더라. '저런 남편이 저렇게 많을까?' 싶더라. '내가 현실 부부인데. 우리가 진짜인데'라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결혼 14년차인 박탐희는 남편과 스킨십이 없다고. MC김숙이 "더 이상 남편과 남녀사이 아니다, 스킨십이 없다는 말이 무슨 말이냐"고 묻자, 박탐희는 이를 인정하면서 "아이가 둘이라 남편에게 손이 갈 시간이 없다. 가끔 심쿵할 때가 있긴 하다. 놀랐을때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남편과의 결혼생활에 대해 "남편은 입으로는 스윗하다. 말로만 공감하고 정작 집안일은 도와주지 않는다"면서 "신혼 초반에는 서운한 티를 팍팍냈다. 그럼에도 남편을 바꾸기 힘들다는걸 느꼈다. 지금은 말 대신 한숨을 푹 쉰다. 해탈했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절친 김성은과 비슷한 점이 많다는 박탐희는 "남편이 일 중독이라 바쁘다. 1년에 3분의 1은 무조건 외국에 나가있다. 그래서 김성은씨와 함께 육아를 도와주며 시간을 많이 보냈다"고 전했다.

또한 김성은은 박탐희와 남편과의 첫만남에 공통점이 있다며 "언니도 소개팅으로 만나 첫눈에 반한 스타일"이라고 밝혔다.

이에 박탐희는 "첫 만남에 남편이 신앙 서적에 손편지를 써줬는데 '탐희 자매님'이라고 적혀있더라"면서 "이 남자가 이미 나를 포기했는데, 내가 연락해서 얻어걸렸구나. 그래서 지금 나랑 살고 있구나 싶었다"며 14년차 부부다운 입담으로 웃음을 안겼다.

jyn2011@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