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이슈] '보아 오빠' 권순욱 감독 "복막암 4기, 몸무게 36kg까지 떨어져" 고백

2021-05-11 08:58:07



[스포츠조선 백지은 기자] 가수 보아의 오빠이자 광고·뮤직비디오 감독인 권순욱씨가 암투병 사실을 고백했다.



권 감독은 10일 자신의 SNS에 "작년부터 몸이 좋지 않아 일을 쉬었다 복귀했다 잠적했다 나왔다를 반복했었다. 복막에 암이 생겼고 전이에 의한 4기"라고 밝혔다.

이어 "작년 12월 말쯤 몸 안의 스텐트가 장을 뚫고 나오면서 장천공이 생겼고 말할 수 없는 고통을 동반한 응급수술을 했다. 예후가 좋지 않은지 현재 기대 여명을 2-3개월 정도로 병원마다 이야기한다. 어떻게 내게 이런 일이 생길 수 있는지, 왜 나에게 이런 꿈에서나 볼법한 일이 나타난 건지 믿을 수 없지만 잠에서 깨어나면 언제나 늘 현실"이라고 토로했다.

또 "현재 장폐색으로 인해 식사를 못한 지 두 달 넘어 몸무게가 36㎏까지 떨어졌고 몸에 물은 한 방울도 흡수되지 않아 갈증과 괴로움은 말로 표현이 안 되며 수액을 꽂은 채로 움직여야 해서 거동이 매우 어려운 상황이다. 의학적으로 이미 죽은 사람 판정을 하는 병원과 의사들 그리고 하루하루 죽어가는 몸의 기능들을 보며 나는 이제 자신이 많이 없어진 상태다. 그래도 마지막까지 할 수 있는 치료는 계속해 시도 중이고 매일 눈물을 흘리면서 기약 없는 고통이지만 희망을 잃지 않으려고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보아가 직접 응원 댓글을 달았다. 보아는 "우리 이겨낼 수 있다. 오빠는 정말 강인한 사람이란 생각이 든다. 매일매일 힘내줘서 고맙다. 내가 꼭 라면 끓여줄거야. 그거 같이 먹어야 해"라고 전했고, 권 감독은 "라면보다 고기가 더 낫지 않나"라고 눙쳤다.

친형인 피아니스트 권순훤도 "이렇게 쓰기까지 얼마나 고민하고 힘들었을지... 현대 의학에 오점이 있을 수 있다는 걸 꼭 증명하길 기원해 진심"이라고 응원했다.

권 감독은 CF-뮤직비디오 제작 회사 메타올로지의 대표로 보아의 '게임'(GAME)과 걸스데이의 '한번만 안아줘' 뮤직비디오 등을 연출했다.백지은 기자 silk781220@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