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벽에 女나체·신체 확대 사진 한가득"…제이비, 라이브방송 외설 논란

2021-05-14 14:40:14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아이돌 그룹 갓세븐 출신 가수 제이비(JB) 개인 라이브방송 중 외설 사진 논란에 휩싸였다.



제이비는 지난 13일 SNS 라이브 방송을 통해 팬들과 소통했다. 제이비가 방송을 진행한 곳은 자신의 방. 해당 방송에는 방 벽면에 붙은 여러장의 사진이 눈에 띄었다.

해당 사진들은 여성의 특정 신체부위를 확대한 수위 높은 외설적인 것으로 논란이 됐다. 팬들 조차 불쾌감을 감추지 못했다. 더욱이 어린 팬들도 볼 수 있는 SNS라이브 방송에서 해당 사진이 그대로 보이는 각도로 라이브를 진행한 것에 대한 지적도 이어지고 있다.

해당 방송 이후 온라인상에는 제이비가 이 라이브 방송을 한 방 외에 작업실에도 음란 화보가 붙어있다는 이야기가 나오면서 논란이 더해지고 있다.

아이돌 그룹 갓세븐으로 데뷔한 제이비는 JYP엔터테인먼트와 계약만료 후 박재범이 이끄는 하이어뮤직레코즈와 전속계약을 맺었다. 오는 14일 오후 6시 첫 번째 싱글을 발표한다.

이승미 기자 smlee0326@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