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분석]이기고 있어도 안심할 수 없다! KIA 필승조가 무너진다, 화근은 '볼볼볼'

2021-05-15 11:23:28

14일 창원 NC파크에서 열린 KIA와 NC의 경기. 7회말 2사 만루 장현식이 강진성에게 밀어내기 볼넷을 허용하고 있다. 창원=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1.5.14/

[창원=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KIA 타이거즈의 필승조가 무너지고 있다.



지난 14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KIA-NC 다이노스의 2021년 KBO리그 정규시즌 경기.

이날 맷 윌리엄스 KIA 감독은 2-1로 앞선 6회 말 승부수를 띄웠다. 5회까지 1실점으로 막아낸 선발 임기영의 투구수가 89개밖에 되지 않았지만, 필승조를 투입했다. 가장 먼저 마운드를 책임진 필승조 자원은 루키 이승재였다. 이승재는 2사 이후 노진혁에게 볼넷을 허용하긴 했지만, 후속 김태군을 유격수 땅볼로 유도하면서 1점차를 유지했다.

하지만 7회 말 필승조가 와르르 무너졌다. 이승재가 흔들렸다. 선두 대타 이명기에게 중전 안타를 허용한 뒤 후속 박민우의 보내기 번트로 1사 2루 상황을 맞았다. 이어 권희동에게 우전 안타를 내주면서 1사 1, 3루 상황이 되자 윌리엄스 감독은 상대 왼손 타자 나성범을 대비해 '좌완 스페셜리스트' 이준영 카드를 꺼내들었다. 그러나 나성범의 노림수에 동점을 허용하고 말았다. 나성범은 이준영의 초구를 노려쳐 좌전 적시타를 때려냈다.

더 큰 문제는 이후에 발생했다. 공 한 개밖에 던지지 않은 이준영이 강판되고 마운드를 이어받은 장현식이 ⅓이닝 1안타 3볼넷 2실점하고 말았다. 역시 볼넷이 문제였다. 양의지에게 자동 고의사구로 2사 1, 2루 상황에서 박석민에게 볼넷을 내줘 만루 위기를 자초했고, 강진성에게 밀어내기 볼넷을 허용하고 말았다. 계속된 만루 위기에서 노진혁에게 2타점 쐐기 적시타를 얻어맞았다. 투구수 14개 중 12개가 볼이었다. 구속은 140km대 후반까지 찍혔지만, 제구에 문제를 드러냈다. 결국 박진태가 올라와 '볼넷 파티'를 끊어냈다.

리드하고 있어도 안심할 수 없다는 건 치명적이다. 필승조 재설정이 필요한 시간이다. 창원=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