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미스&나이스]민망한 선택→실점, KIA 김유신 2루 런다운 걸린 주자 대신 1루 송구

2021-05-15 16:04:23

15일 창원 NC파크에서 열린 KIA와 NC 경기. 1회말 1사 1, 2루 알테어에게 3점 홈런을 허용한 김유신. 창원=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1.5.15/

[창원=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민망한 선택이었다. 결국 잘못된 선택이 실점으로 이어지고 말았다.



15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의 원정경기.

이날 선발등판한 KIA 타이거즈의 김유신은 2-4로 뒤진 4회 말 판단 미스를 범했다. 1사 2루 상황에서 김태군을 투수 앞 땅볼로 유도한 사이 2루 주자가 런다운에 걸렸다. 김유신도 이 상황을 인지했다. 2루 주자는 2루와 3루 사이에서 갈팡질팡 했다.

보통 이런 상황에선 득점권 주자를 먼저 아웃시켜야 한다. 김유신이 주자를 몰아 야수의 보살 플레이를 유도해야 했다. 그러나 김유신은 갑자기 몸을 1루 쪽으로 돌려 타자 주자를 아웃시켰다. 그 사이 런다운에 걸릴 것이라 생각했던 2루 주자는 3루에 안착했다.

결국 김유신은 실점을 막지 못했다. 2사 3루 상황에서 후속 지석훈에게 좌측 담장을 직접 맞는 적시 2루타를 얻어맞았다. 런다운에 걸렸던 2루 주자를 먼저 잡았다면 지석훈에게 2루타를 맞더라도 실점은 하지 않았을 가능성이 높다.

여유가 없었던 투수의 본 헤드 플레이였다. 창원=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