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력의 황선우,자유형100m 48초04 '또 한신!한계 잊은 폭풍레이스'[도쿄경영선발전]

2021-05-15 17:06:16

기록 확인하는 황선우<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국 수영의 미래' 황선우(18·서울체고)가 자유형 100m에서 또 한번 자신의 한국신기록을 경신했다.



황선우는 15일 제주종합경기장 내 실내수영장에서 펼쳐진 도쿄올림픽 경영 국가대표 선발전 남자 자유형 100m 결승에서 48분 04초 의 호기록, 1위로 터치패드를 찍었다.

지난해 11월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레전드' 박태환의 48초42를 0.17초 앞당긴 48초25, 자신의 한국신기록을 또 한번 넘어섰다.

남자 자유형 100m 도쿄올림픽 자격기록(Olympic Qualifying Time·OQT, A기준기록)은 48초57.

지난 4월 1일 타임레이스로 펼쳐진 김천전국대회에서 48초48을 기록했던 황선우는 이번 대회 선발전 예선에서 이미 48초38로 OQT를 가볍게 뛰어넘은 후 결승에서 0.34초를 줄여내며 놀라운 상승세를 다시 한번 기록으로 입증했다. 이 종목 아시아최고기록은 중국 닝제타오가 보유한 47초65, 세계최고기록은 세자르 시엘류(브라질)의 46초91이다.

한편 황선우는 이날 오전 진행된 자유형 200m 예선에선 1분47초50을 기록했다. 16일 오후 펼쳐질 결승에서 지난 11월 수립한 자신의 최고기록이자 세계주니어 신기록 1분45초92에 도전한다. 자유형 200m 최고 기록은 박태환이 2010년 광저우아시안게임 3관왕 당시 작성한 1분44초80, 이 종목 세계최고기록은 2009년 로마세계선수권에서 파울 비더만(독일)이 전신수영복을 입고 수립한 1분42초00이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