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어공주'김서영,개인혼영200m 2분10초66 '1위' 도쿄행 확정!

2021-05-15 17:25:28



'인어공주' 김서영(27·경북도청-우리금융그룹)이 도쿄올림픽 출전을 가볍게 확정지었다.



김서영은 15일 제주종합경기장 내 실내수영장에서 펼쳐진 도쿄올림픽 경영 국가대표 선발전 여자 개인혼영 200m 결승에서 2분10초66의 기록, 1위로 터치패드를 찍었다.

지난해 선발전에서 이미 OQT(2분12초56)를 충족시킨 김서영은 이날 부담감을 털어내고 역영했다. 첫 접영 50m 구간을 28초51, 배영 50m 구간을 32초22, 평영 50m 구간을 39초28, 자유형 50m 구간을 30초65로 주파하며 1위에 올라, 개인 통산 3번째 올림픽 출전을 확정지었다.

도쿄올림픽 출전을 위해선 2019년 3월 1일부터 올해 6월 27일까지 국제수영연맹(FINA) 승인대회에서 '올림픽 자격기록(Olympic Qualifying Time·OQT)' 즉 A기준기록을 통과해야 한다. 종목별로 국가당 2명까지 출전할 수 있다. A기준기록 통과자가 없을 경우 그보다 낮은 B기준 기록을 통과한 종목별 국내 1위 선수 중 FINA 초청선수가 올림픽 티켓을 확보한다. OQT를 확보해도 각 종목 1위 선수에게 올림픽 대표 자격을 부여한다는 대한수영연맹의 선발 원칙에 따라 김서영은 이날 선발전 1위로 도쿄행을 확정지었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