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 8개월' 배윤정, 만삭에 떠난 제주도 태교 여행 "몇 년간 여행 안녕"

2021-05-15 13:10:47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안무가 배윤정이 태교여행을 떠났다.



배윤정은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태교여행♥ 앞으로 몇 년 간은 여행과 안녕이기에 꼭 오고 싶었던 제주도. 암것도 안하고 숙소에만 있어도 넘 기분이 좋음. 골드야 편안히 있다 가자"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제주도로 떠난 배윤정의 모습이 담겼다. 배윤정은 편안한 블랙 원피스로 시크한 패션을 선보였다. 아이가 태어난 이후엔 육아에 집중해야 하기 때문에 당분간 여행은 안녕이라는 배윤정. 배윤정의 출산 전 여유가 돋보인다.

한편, 배윤정은 2019년 11살 연하 비연예인과 결혼했다. 지난해 시험관 시술로 임신에 성공했다고 밝혀 많은 축하를 받았다

wjle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