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유라♥정형돈, 쌍둥이 딸 빼고 부부 여행..연인 분위기 "오늘도 안 들어간다"

2021-05-16 08:54:57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개그맨 정형돈의 아내 한유라가 사랑 넘치는 부부의 투샷을 공개했다.



한유라는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남편 정형돈과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한유라와 정형돈은 아름다운 제주 바다를 배경으로 나란히 앉아서 다정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남편의 어깨에 기댄 사랑스러운 아내 한유라와 두 손을 가지런히 모은 채 쑥스러워하는 듯한 정형돈의 모습은 마치 갓 연애를 시작하는 풋풋한 연인을 연상케 해 훈훈함을 자아낸다.

정형돈이 찍어준 것으로 보이는 사진에서 한유라는 소녀 같은 매력을 발산했다. 쌍둥이 엄마라는 게 믿기지 않는 동안 미모를 자랑하는 한유라는 해맑은 미소와 함께 브이(V)를 그리며 귀여운 매력을 뽐냈다.

한유라는 남편과의 여행이 행복한 듯 "유주야 유하야 엄마 오늘도 안 들어간다. 조오타"라는 글과 함께 침대에서 쉬는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한편 한유라와 정형돈은 2009년 결혼해 슬하에 쌍둥이 딸을 두고 있다.

supremez@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