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국민 80% 올림픽 반대→7월 선거 앞두고 도쿄도지사 '중단선언설'↑[日매체]

2021-05-16 10:38:24

<저작권자(c) REUTERS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일본 내 코로나 확산 조짐이 멈추지 않는 가운데 올림픽 개최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는 보도가 잇달아 나오고 있다.



16일(한국시각) 일본 시사통신사는 '올림픽 개막이 2개월 남짓 앞으로 임박하면서 3번째 긴급 사태 선언이 발령되더라도 코로나 신규 감염 감소 움직임이 보이지 않을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고이케 유리코 지사는 "모두가 안심할 수 있는 안전한 대회 개최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는 메시지를 반복하고 있지만 도내 간부에 따르면 "고이케 지사라면 올림픽 중단 카드를 빼들 수도 있다"는 억측도 불거지고 있다.

13일 코로나 관련 사전회의에서 고이케 지사는 2개월여 남은 올림픽 개막을 앞두고 대형상업시설 휴업 요청 등 단기 집중 대처 조치를 취했음에도 확진자 상승 그래프가 꺾이지 않는 상황에 초조함을 감추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5월 말까지 긴급조치가 이어지는 가운데 도 관계자는 "5월 연휴 인파 감소 덕분에 연말연시 같은 확진자 급증은 나오지 않을 것"이라면서도 "지금과 같은 감염 확대 추세가 계속 이어지면 올림픽은 어렵다"고 인정했다.

이런 분위기에서 7월 치러지는 도의원 선거를 앞두고 고이케 지사가 결국 정치적 결단을 내릴 것이라는 루머도 확산되고 있다. 선거를 앞두고 고이케 지사가 자신이 고문으로 있는 '도쿄 도민 퍼스트회'를 통해 올림픽 중단 공약을 내놓을 것이라는 관측. 이와 함께 고이케 지사의 중앙 정부 복귀론도 퍼져나가고 있다.

일본을 대표하는 여성 정치인인 고이케 지사는 지난해 7월 도쿄도지사 선거에서 재선에 성공했다. 아랍어 통역사에서 일본 니혼TV, TV도쿄 앵커를 거쳐 1992년 호소카와 모리히로가 이끌던 일본신당 참의원 비례대표로 정계에 입문했고 신진당, 보수당을 거쳐 2002년 자민당에 입당, 8선 의원을 지냈다. 2016년 8월 도쿄도지사 선거때 자민당을 탈당해 무소속으로 출마, 자민당 후보 마스다 히로야를 꺾고 도지사에 당선됐고 '도민퍼스트회'라는 지역정당을 만들어 2017년 도쿄도 의원 선거에서도 127석 중 49석을 꿰차며 자민당을 꺾었다. 지난 7월 60%의 압도적인 지지속에 재선에 성공했다.

무엇보다 고이케 지사는 강력한 우파 성향을 지닌 정치인이다. 앵커 출신답게 미디어와 여론을 활용하는 데도 능수능란하다. 올림픽에 반대하는 국민 여론을 활용해 도의원 선거에서 압승한 후 중앙정부 진출을 모색할 수 있다는 이야기도 흘러나온다. 도쿄도의 한 간부는 "올림픽 중단을 공약으로 한다는 이야기는 없었다"고 루머를 일축하면서도 "도지사가 결단하면 따를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여지를 남겼다. 도쿄도의 한 도의원은 "지사의 머릿속에 '철수전'도 상정돼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정작 고이케 지사는 14일 정례 브리핑에서 "이 문제를 정치적인 상황과 연계해 이야기하는 것은 좋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불쾌감을 감추지 않았다.

어쨌든 최종 판단의 시기가 임박한 것만큼은 사실이라는 것이 일본 내 여론이다. 도쿄도 관계자는 "5월 말 이후 긴급사태 선언이 또다시 연장되면 올림픽 개최는 어려워진다. 여론과 관계자들의 동향을 지켜보면서 도지사가 결단을 내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일본 포털 야후재팬이 진행중인 '올림픽 개최 찬반' 투표에는 16일 오전 9시 현재 53만3553명이 참여, 이중 80.2%인 42만7878명이 '중단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8.1%(4만2994명)가 '연기해야 한다'고 답해 개최에 반대하는 여론이 90%에 육박했다. 이 밖에 7%(3만7262명)가 관객수 제한 개최, 4.4%(2만3394명)가 무관중 개최를 희망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