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육지담 "'머니게임' 상금 1/n 비난, 돌기 직전…죽으면 그만할건가"

2021-05-16 17:12:03



[스포츠조선 백지은 기자] 육지담이 악플로 인한 고통을 호소했다.



육지담은 16일 자신의 SNS 등에 악플 캡처본을 게재하며 장문의 심경고백글을 남겼다. 네티즌들은 유튜브 예능 프로그램 '머니게임' 상금 분배 논란에 대한 비난을 쏟아냈다. 일부는 육지담의 가족을 모욕하기도 했다.

육지담은 "저렇게 댓글 쓰는 애들도 X같고 처음에 분명 나혼자 욕먹을 때는 참가자 전부 '괜찮냐' '어차피 지나간다' 다 이해해주는 척 내편인척 해놓고 자기 욕먹는게 억울해서 폭탄돌리기 하는 것도 짜증난다. 이런 ㅂ방송 나왔는데 욕 안먹고 좋은 이미지 가져가려 생각했던 것들도 어이없다"고 폭발했다.

이어 "누구는 할 말 없어서 안하는 거 아니다. 증거가 없어서가 아니라 사람답게 살고 싶어서 가만히 있는 거다. 제발 억측 좀 그만해달라. 돌기 직전이다. 정말 죽으면 그때는 끝낼건다. 뭘 원하는건가"라고 토로했다.

앞서 '머니게임'에서 우승을 차지한 니갸르는 15일 "이루리 파이 육지담과 상금을 나눠갖기로 했다. 육지담과 파이가 자진퇴소한 뒤 상금 1/n은 없던 일로 하자고 했는데 이루리와 육지담이 1/n을 하자고 했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배신자'라는 말까지 들었다고 폭로해 논란이 일었다.

이에 육지담은 "배신자라 한 적도 상금을 먼저 달라고 한 적 없다. 언니들끼리 해결했으면 생기지 않았을 문제에 나까지 언급하는 이유를 모르겠다. 언니가 상금 주기 싫었다는 것도 방금 알았고 그 말을 나한테 했다면 받지도 ㅇ낳았을 거다. 상금을 나눠받은 내 생각이 짧았고 받은 상금은 다시 돌려주겠다"고 해명했다.

백지은 기자 silk781220@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