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V50 중고폰 보상 가입자, 삼성 갤럭시 갈아타기 대세…윙·벨벳, 애플 아이폰 뒤이어

2021-05-16 11:00:14

LG전자의 모바일 사업 철수에 따른 삼성전자의 국내 스마트폰 시장 선호도 및 점유율이 상승할 전망이다. LG전자 스마트폰 충성 고객들이 신규 스마트폰으로 대부분 삼성전자 갤럭시 단말을 선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에서 지난 7일부터 시작한 LG전자 V50 씽큐 중고폰 가격 보장 프로그램 가입자의 80% 가량이 최신 갤럭시 스마트폰을 선택했다. LG전자의 윙과 벨벳, 애플 아이폰 시리즈가 뒤를 이었다. LG 스마트폰은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를 채택하고 있어, 국내 충성 고객들이 같은 운영체제를 채택한 삼성전자 모델의 선호도가 높았기 때문이란 게 업계의 분석이다.

중고폰 보상 프로그램은 단말을 구매하고 24개월 뒤 동일 제조사의 신규 프리미엄 제품으로 기기 변경을 할 경우 정상가의 최대 50%를 보장해주는 프로그램이다. 동일 제조사의 제품으로만 기기 변경을 할 수 있기 때문에 해당 제조사의 충성 고객이 가입하는 경우가 많다.

업계는 LG 중고폰 보장 프로그램 가입자를 약 11만명 정도로 추정하고 있다. 통신3사는 LG전자의 모바일 사업 철수에 따라 최근 중고폰 보상 프로그램에 삼성전자와 애플 등 타사 제품을 포함했다.

삼성전자 스마트폰을 선택한 중고폰 보장 프로그램 가입자들은 대부분 갤럭시 S21 시리즈로 교체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지난 4월 1일부터 이달 말까지 LG전자 V50 대상 중고폰 추가 보상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삼성전자 홈페이지나 갤럭시 캠퍼스 스토어에서 삼성전자의 최신 스마트폰 갤럭시 S21 시리즈와 갤럭시Z 폴드2, 갤럭시Z 플립 5G를 구매하고 기존 핸드폰을 반납하면 중고 시세에서 최대 15만원까지 추가 보상을 해주는 프로그램이다. 삼성전자는 V50 씽큐를 비롯해 갤럭시 S10 시리즈인 갤럭시 S10e, 갤럭시 S10, 갤럭시 S10+, 갤럭시 S10 5G에 대해서도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김세형 기자 fax123@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