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리포트]"마음이 달라졌어요" SSG 선수들이 체감한 '진짜' 추신수 효과

2021-05-16 12:48:12

2021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SSG 랜더스의 경기가 13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렸다. 5회초 1사 1,2루 SSG 추신수가 적시타를 날린 뒤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부산=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1.05.13/

[인천=스포츠조선 나유리 기자]메이저리그 출신의 성실한 준비 자세는 선수단 분위기를 바꿨다. SSG 랜더스 선수들이 체감한 '진짜' 추신수 효과다.



추신수는 올 시즌을 앞두고 SSG와 계약하면서 긴 메이저리그 도전을 마무리했다. 그는 고교 졸업 후 곧장 미국으로 건너가 마이너리그에서부터 눈물 젖은 빵을 먹으며 끝내 빅리그에서 성공한 케이스다. 추신수의 커리어는 한국인 타자로도 최고에 올랐고, 아시아 선수 전체를 통틀어도 세계 최고의 무대에 큰 족적을 남겼다.

스프링캠프부터 SSG 선수단에 합류해 시즌을 치르고 있는 추신수는 아직 완벽하게 만족스러운 성적은 나오지 않고 있다. 15일까지 33경기에서 타율 2할7리(116타수 24안타) 7홈런 17타점을 기록 중이다. OPS(장타율+출루율)도 0.762다. 하지만 SSG는 불혹의 추신수에게 당장 엄청난 타격 파괴력을 기대하는 것 이상의 효과를 염두에 두고 있었다. 바로 세계 최고의 무대에서 성공한 선수의 영향력이다.

실제로 SSG 선수단은 베테랑 추신수의 합류 이후 보이지 않는 변화가 생겼다. 바로 경기를 준비하는 자세다. 추신수는 미국에서도 성실함으로 험난한 생존 무대에서 살아남았다. 스프링캠프 뿐만 아니라 홈 경기에서도 가장 먼저 출근하는 선수로 유명했다. 그날 경기를 준비하기 위해 아침 일찍부터 야구장에 나오는 것이 추신수가 가지고 있는 하나의 '루틴'이었다.

SSG 투수 이태양은 "매일매일 그 경기를 어떻게 준비하느냐에 따라서 운이 따라온다고 생각한다. 신수 형이 오면서 그런 영향이 많이 퍼지고 있는 것 같다"면서 "작년보다 선수들이 야구장에 출근하는 시간도 확실히 빨라졌다. 옆에서 보고 배우는 것만으로도 느끼는 게 있다. 야구를 준비하는 자세를 좀 더 신중하게 여기려고 한다"고 이야기했다.

SSG 선수단은 좋은 영향 속에서 지난해와는 확실히 달라진 분위기를 보여주고 있다. 중상위권 순위 싸움을 할 수 있는 원동력도 이런 변화의 바람 속에 존재한다.

인천=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