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려가 현실로?…코파아메리카 참가국 코로나 양성반응 잇따라

2021-06-14 08:39:16



우려가 현실로?…코파아메리카 참가국 코로나 양성반응 잇따라
남미 축구 국가대항전인 '2021 코파아메리카'(남미축구선수권대회) 참가국 대표팀 선수단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반응자가 잇따라 나오고 있다.



13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볼리비아 대표팀 선수 3명과 기술위원 1명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볼리비아 대표팀은 현재 브라질 중서부 고이아스주 주도(州都) 고이아니아 시내 호텔에 투숙하고 있으며, 4명 모두 격리 상태에서 추가 검사를 받을 것으로 알려졌다.

볼리비아는 14일 파라과이와 첫 경기를 벌일 예정이다.

이에 앞서 베네수엘라 대표팀 선수와 기술위원 등 13명도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나타내 브라질 수도 브라질리아 시내 호텔에 격리 중이다.

베네수엘라 대표팀은 지난 10일 브라질에 입국했으며, 이날 저녁 브라질리아 마네 가힌샤 경기장에서 개최국 브라질과 첫 경기를 치른다.

남미축구연맹은 다른 국가 대표팀에서도 같은 사례가 발생할 수 있다고 보고 규정을 바꿔 대회 기간에 선수를 무제한 교체할 수 있도록 했으나 개최 자체를 비난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브라질에서는 확진·사망자 증가세가 멈추지 않고 백신 접종이 늦어지는 상황에서 코파아메리카 개최로 코로나19 3차 확산 시기가 앞당겨질 것이라는 우려가 잇따랐다.

브라질 연방대법원은 지난 10일 대법관 전체회의에서 야당과 시민단체가 제기한 3건의 코파아메리카 반대 소송을 놓고 심리를 벌여 11명 만장일치로 대회 개최를 허용했다.

그러나 대법원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충분한 방역 조치가 이행돼야 한다는 조건을 달아 코파아메리카 이후 환자가 늘어나면 책임 공방이 벌어질 여지를 남겼다.

코파아메리카는 이날부터 다음 달 10일까지 4개 도시에서 열린다.

남미 10개국이 2개 조로 나뉘어 예선을 치르며 3∼4위전은 다음 달 9일 마네 가힌샤 경기장, 결승전은 하루 뒤 리우데자네이루 마라카낭 경기장에서 펼쳐진다.

브라질축구협회는 모든 경기를 무관중으로 치르되 결승전만 관중 입장을 허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fidelis21c@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