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괜찮아. 빨리 돌아올께"..에릭센이 인터밀란 단톡방에 남긴 메시지

2021-06-14 04:15:26

로이터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경기 중 심정지 상태에 놓여 전 세계 축구팬들을 충격에 빠트렸던 크리스티안 에릭센(29·인터 밀란)이 의식을 되찾은 뒤 소속팀 동료들에게 전달한 메시지가 공개됐다.



덴마크 매체 'B.T'는 현지시각 12일 밤 11시경 에릭센이 인터밀란 단톡방(왓츠앱)에 남긴 메시지 내용을 14일 소개했다. 에릭센은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열린 핀란드와의 유로2020 A조 1차전 전반 41분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병원에서 의식을 되찾은 그는 덴마크 선수단에 '난 괜찮으니 경기를 계속하라'는 메시지를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긴급 의료 사태에 따라 중단됐다 1시간 반만에 재개된 경기가 끝난 뒤에는 소속팀 동료들에게 직접 메시지를 남겼다.

에릭센은 "나 괜찮아. 빨리 돌아갈게"라며 걱정하고 있을 동료들을 안심시켰다. 덴마크는 핀란드를 상대로 0대1로 패했다.

덴마크 국가대표팀 주치의 모르텐 보센은 13일 기자회견에서 "심장마비를 일으켰던 에릭센은 현재 안정된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나와 여러차례 대화를 나눴고, 선수 동료들과도 대화를 했다. 계속 주시해야 하겠지만, 검사 결과는 괜찮아 보인다"고 현재 상태를 전했다.

한편, 전 세계에서 에릭센의 쾌유를 기원하는 응원 물결이 일고 있는 가운데, 토트넘에서 5년간 한솥밥을 먹은 손흥민(토트넘)도 에릭센을 향해 따뜻한 메시지를 남겼다. 그는 13일 고양에서 열린 레바논과 월드컵 예선 경기에서 득점한 뒤 중계 카메라에 대고 양 손으로 숫자 23(에릭센 등번호)을 만들며 "크리스티안, 힘내자. 사랑한다"고 말했다. 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