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민아, 곧 출산인데 살 계속 빠져 어쩌나 "또 40kg대로..어지럽고 숨차"

2021-06-15 16:18:12



[스포츠조선닷컴 김수현기자] 주얼리 출신 조민아가 출산을 앞두고 첫 내진을 받았다.



조민아는 15일 자신의 SNS에 "태동 검사하고 첫 내진 받고 왔다"라며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까꿍이는 주수보다 날씬한 편이지만 아주 건강하다"라면서 "아이가 크면서 겨우 50kg를 넘었는데 한 주 사이에 1.1kg가 빠졌다. 다시 40kg대로 떨어져서 어지럽고 숨차고 난리다"라고 현 상황을 전했다.

그는 "선생님이 당기는 음식으로 계속 먹고, 보양식도 먹고 무조건 잘 먹으라고 하셨다. 그래야 아이 낳고 쇼크도 덜 하고 회복이 잘 된다고. 요새 식욕이 거의 없지만 나름 열심히 먹고 있는데 이놈의 토덧 때문에 먹기가 무섭게 토해버려서 너무.. 속상하다"라고 극심한 토덧의 고충을 밝혔다.

조민아는 "그동안은 씩씩하게 잘 버텼는데 어제는 눈물이 막 쏟아지더라. 이왕 울음 터진 거 시원하게 울고 툭툭 털어버렸습니다. 내 마음은 스스로 다스려야 하고, 빨리 추스르는 만큼 편해질 수 있으니까"라고 했다.

또 "자분의 산을 넘으면 모유 수유의 산 너머 육아의 들판이 펼쳐지겠지만 아기가 주는 감동과 행복이 비교도 안될 만큼 클 거라는 믿음으로 오늘도 힘내봅니다"라고 다짐했다.

그러면서 "이제 진짜 얼마 안 남았다. 아자아자 파이팅 #진통# 걸려라 #까꿍아 #엄마 보러 #얼른 와"라고 곧 만나게 될 아이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한편 조민아는 지난해 9월 6세 연상의 피트니스 센터 CEO와 혼인신고 후 지난 2월 결혼식을 올렸다.

▶이하 조민아 SNS 전문

태동검사하고 첫 내진 받고 왔어요. 까꿍이는 주수보다 날씬한 편이지만 아주 건강해요. 아이가 크면서 겨우 50kg를 넘었는데 한 주 사이에 1.1kg가 빠졌더라고요.. 다시 40kg대로 떨어져서 어지럽고 숨차고 난리입니다..

선생님이 당기는 음식으로 계속 먹고, 보양식도 먹고 무조건 잘 먹으라고 하셨어요. 그래야 아이 낳고 쇼크도 덜 하고 회복이 잘 된다고요. 요새 식욕이 거의 없지만 나름 열심히 먹고 있는데 이놈의 토덧 때문에 먹기가 무섭게 토해버려서 너무.. 속상해요...

그동안은 씩씩하게 잘 버텼는데 어제는 눈물이 막 쏟아지더라고요. 이왕 울음 터진 거 시원하게 울고 툭툭 털어버렸습니다. 내 마음은 스스로 다스려야하고, 빨리 추스리는만큼 편해질수 있으니까요. 자분의 산을 넘으면 모유수유의 산 너머 육아의 들판이 펼쳐지겠지만 아기가 주는 감동과 행복이 비교도 안될 만큼 클거라는 믿음으로 오늘도 힘내봅니다

이제 진짜 얼마 안남았어요. 아자아자 파이팅 #진통# 걸려라 #까꿍아 #엄마 보러 #얼른 와

shyu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