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희 “시부모 있는데 훌렁 벗고 모유수유..멘붕” (‘맘 카페2’) [종합]

2021-06-15 09:24:24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방송인 최희가 조리원을 퇴소 후 모유 수유를 하면서 겪은 아찔한 경험담을 털어놨다.



지난 14일 방송된 E채널 '맘 편한 카페 시즌2'(이하 '맘 카페2')에서는 안무가 배윤정이 최희의 집을 방문해 일대일 육아 코칭을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배윤정은 육아선배 최희에게 "조리원 퇴소 후 집에 가면 아기를 어떻게 키우냐?"고 질문을 던졌다. 이에 최희는 "그쵸?"라고 되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최희는 "저 그때 진짜 멘붕 왔었다. 첫날 진짜 멘붕이었다. 조리원 퇴소하는 날 시어머니, 시아버지가 아이를 조리원 때 못 보고 처음 보니까 집에 와 계셨다. 그런데 아기가 배가 고프니까 차에서부터 울기 시작했다. 아기가 울어서 둘 다 땀을 흘리면서 집에 왔다. 분유도 40도가 돼야 탈 수 있는데 집에 오자마자 모르고 물을 끓인 거다. 분유 탈 물이 100도가 돼서 못 먹는 거다"며 "그래서 안 되겠다 싶어 모유수유를 하러 안방으로 들어갔다. 그런데 내가 입고 있던 옷이 롱니트 원피스였다. 문을 잠그고 입고 있던 옷을 훌렁 벗었다. 벗은 채로 침대에 앉아서 아기에게 젖을 물리는데 멘붕이 또 왔다"고 아찔했던 당시를 회상했다.

스튜디오에서 최희는 "나는 안방에서 다 벗고 모유수유하고 있는데 밖에서는 시부모 목소리가 들렸다. 그 모습이 너무 낯설었다"며 "그때 '이제 이게 나의 삶이구나. 내가 이 아이를 책임져야하는 구나. 이 아이의 1번 책임자는 나 구나' 이거를 그날 느꼈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홍현희는 "여기서 하나 배웠다. 단추 많고 긴 옷은 피해야하는 것 같다"고 말했고, 이에 장윤정은 "수유복이 따로 있다. 가슴만 까꿍할 수 있다. 출산 임박했을 때가 제일 바쁠 때다"라고 팁을 전했다.

최희도 "수유복이 정말 필요하다. 아기가 울면 단추 푸는 시간도 길다"고 덧붙였다. tokki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