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M “여자친구 바람 직접 목격..문 열었더니 몸 가리고 있더라” (돈터치미)

2021-06-17 13:47:17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가수 KCM이 여자친구의 바람 현장을 직접 목격한 적이 있다고 털어놨다.



지난 16일 방송된 tvN STORY '돈 터치 미'에서는 아내의 외도를 알게 된 남편의 사연이 소개 됐다.

이날 사연을 들은 KCM은 과거 여자친구가 다른 남자를 만나는 모습을 직접 목격하며 영화보다 더한 이별을 겪었다면서 이후 트라우마가 생겼다고 털어놔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KCM은 "전 여자친구가 바람을 피웠었다. 그래서 트라우마가 생겼고 이후 '남한테 이런 상처는 절대 주지 말아야겠다'고 다짐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이게 진짜 영화 같은 이야기다. 당시 내가 20대 초반이었다. 보통 연인끼리 싸우면 2~3일 연락 안 할 때가 있지 않나. 그런데 사람이 느낌이라는 게 있다. 보통 3~4일 후면 서로 연락할 타이밍이 있다. 그런데 일주일이 지나도 그런 낌새가 안 보였다. 이상한 생각이 들었고 집에 찾아갔다"고 말했다.

이후 KCM은 여자친구 집에서 충격적인 광경을 목격했다고. 그는 "벨을 누르면 안 되는 거였다. 벨을 눌렀는데 남자가 문을 열었고 전 여자친구가 떡 하니 앉아 큰 옷으로 몸을 가리고 있었다. 그 상황에 화내고 엎을 거 같지만 그렇게 안 된다. 그냥 문 닫고 갔다"고 말했다.

이에 장영란이 "여자친구 반응이 어땠냐"고 물었고 KCM은 "놀라서 얼어붙어 있더라. 내가 내려갔더니 나를 따라 내려와서 '네가 생각하는 그런 거 아니야!'라고 했다. 너무 충격을 받아서 아무말 못하고 '아니야. 아니야'하고 돌아갔다. 그렇게 정말 말도 안 되게 헤어졌던 적이 있었다. 그래서 바람에 대한 트라우마가 있다"고 밝혔다. tokki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