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 정찬성의 변신 선언 "평소 싸우던 모습이라고 생각하면 안된다"

2021-06-18 12:07:44



[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UFC 페더급 두 코리안 파이터가 같은 날 옥타곤에 오른다. 오는 20일(한국시각) 열리는 'UFC Fight Night: 정찬성 vs 댄 이게'에서는 페더급 '코리안 좀비' 정찬성(16-6, 한국)이 메인 이벤트를 장식하고 '스팅' 최승우(9-3, 한국)가 메인카드 경기에 출전한다.



'코리안 좀비' 정찬성은 챔피언을 향한 여정을 다시 시작한다. 또 한 번 출발선에 선 랭킹 4위 정찬성은 랭킹 8위 댄 이게(15-3, 미국)와 격돌한다. 명승부를 펼치며 세계적인 스타로 거듭난 정찬성은 맥스 할로웨이와 컵 스완슨과 함께 UFC 페더급 최다 포스트-파이트 보너스(8회)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이번 파이트 위크에 진행된 인터뷰에서 정찬성은 "평소에 싸우던 모습이라고 생각하면 안 된다. 경기가 재미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또한 "한 달에 만원은 아까워하지 않아야 한국에서 격투기가 발전한다"며 "이번 시합을 결제하면 7월 11일(일) 포이리에 vs 맥그리거 경기까지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시청 독려 메시지도 덧붙였다.

댄 이게는 자신을 '하와이안 좀비'라 칭하며 끊임없이 정찬성에게 도전장을 건네왔다. 이게는 지난 3월 화끈한 KO 승리를 거머쥐며 "좀비와 붙여 달라"고 공개적으로 싸움을 청했다. 댄 이게는 UFC 페더급에서 유일하게 정찬성과 1분 내로 피니시 전적을 보유하고 있어 두 파이터간 대결에 기대가 모인다. 이번 대회에 앞서 이게는 "코리안 좀비는 레전드다. 그래서 원했다"며 "두 파이터는 전쟁에 나서는 것'이라고 비장한 포부를 밝혔다. 댄 이게가 이번 맞대결을 발판 삼아 Top 5 랭킹에 진입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이날 메인카드에 'UFC 3연승'에 도전하는 최승우가 이름을 올렸다. UFC 데뷔 후 처음으로 메인카드에 출전하는 최승우는 줄리안 에로사(25-9, 미국)와의 경기 양상에 대해 "항상 피니시를 노리고 있다"며 각오를 다졌다. 최승우는 '베테랑' 에로사를 상대로 올해 두 번째 승전보를 전할 수 있을까. 한편, UFC 데이나 화이트 대표는 "최승우는 아주 실력 있는 선수"라며 최승우와 같은 신예들은 "열심히 훈련해서 승리해야 한다"고 조언을 남긴 바 있다. 최승우가 UFC 화이트 대표를 포함한 격투기 팬들의 기대를 승리로 보답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UFC Fight Night '정찬성 vs 댄 이게' 메인카드 대진 (경기순)

[웰터급] 맷 브라운 vs 디에고 리마

[미들급] 웰링턴 투르만 vs 브루노 실바

[페더급] 줄리안 에로사 vs 최승우

[밴텀급] 말론 베라 vs 데이비 그란트

[헤비급] 알렉세이 올리닉 vs 세르게이 스피박

[페더급] 정찬성 vs 댄 이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