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로 낚시를?..'나혼산' 측, 아이유로 홍보까지→"시청자 기만 아니냐" [종합]

2021-06-19 17:50:38



[스포츠조선닷컴 김수현기자] '나 혼자 산다'(이하 '나혼산') 제작진이 가짜 아이유로 시청자들을 이른바 '낚시'한 것이 아니냐는 불만이 쏟아지고 있다.



18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이하 '나혼산')에서는 쌈디의 하루가 그려졌다.

쌈디는 '나의 아저씨'를 보며 금방 몰입했다. 급기야 눈물까지 보였다. 쌈디는 "몇 번을 봐도 저런 장면을 보면 그렇다"라고 했다. 그는 "요즘 계속 뭔가 일만 하고 삶이 퍽퍽했다. 발라드를 불러 감성을 더하고 위로 받고 싶을 때 이 드라마를 꺼내 본다. 어떤 느낌이라고 단정 지을 수 없는 느낌이다"라고 털어놓았다.

얼굴 가득 눈물을 쏟은 쌈디는 아이유에게 전화를 걸어 "방금 '나의 아저씨' 보면서 엄청 울었다"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를 들은 아이유는 "진짜요? 그걸 보고 오셨구나"라고 답했다.

이를 본 박나래, 전현무, 화사, 기안84 등은 모두 쌈디가 실제 아이유와 통화한다고 오해할 정도로 똑같은 목소리였다. 쌈디는 "요즘 삶이 퍽퍽해서 눈물 주룩주룩하다가 여기 들어왔어요"라고 했다. 출연진들도 놀랐지만 이를 보는 시청자들 역시 쌈디가 아이유와 직접 통화한 것이라 착각하기엔 충분했다.

하지만 쌈디가 아이유와 직접 통화한 것은 아니었다. 알고 보니 SNS 어플리케이션이었던 것.

쌈디는 아이유 말고도 개그맨 최준과도 통화했다. 가짜 최준의 목소리는 MBC 아나운서 김준상이었다. 이에 제작진은 김준상 아나운서의 정체를 설명했고, MC들은 입을 모아 "똑같다"고 감탄했다.

그러나 김준상 아나운서의 정체에 대해서는 언급이 됐지만 아이유에 대해서는 별다른 설명이 되지 않았다. 누군지 알 수 없었을 수도 있으나 그렇다면 그것에 대한 해명이 있었어야 했던 것.

쌈디 본인 역시 참여자의 사연을 듣고 갑작스러운 랩 부탁에 본업인 랩 실력을 발휘하는가 하면 좋아하는 책 구절을 직접 낭독하는 등 직접 소통하는 부분을 보여줬기 때문에 더더욱 아이유 목소리에 대한 설명이 필요했던 상황이었다.

분량 탓에 어쩔 수 없이 편집이 됐어야 했다고 해도, 화사 역시 "클럽하우스가 어디예요?"라고 물을 만큼 해당 SNS에 대해 잘 알지 못하거나 시스템을 이해하지 못하는 사람들에게는 충분히 오해를 불러일으키기 충분했다.

더구나 설명은 짧았고, 일부 시청자들은 쌈디가 아이유와 직접 연락한 것이 아니냐는 속았다는 반응이 일고 있다.

또한 아이유 성대모사를 한 인물이 그간 아이유를 사칭해왔다는 의혹도 일었다. 해당 인물은 SNS 계정에 아이유의 사진과 이름을 걸고 성대모사를 하는 사람이라 칭하지 않아 아이유 팬들로 하여금 불만을 겪게 했다는 것.

또한 '나혼산' 측은 홍보 자료를 통해 '쌈디가 곧바로 드라마 속 주인공인 아이유에게 전화 연결을 해 감상평을 전했다'는 내용을 전해 더욱 공분을 사고 있다.

shyu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