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적같은 리버스 스윕 우승, 강동궁 PBA 개막투어 정상

2021-06-22 15:45:31

우승 순간 포효하는 강동궁. 사진제공=PBA

[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한번 화가 나면 누구도 막을 수 없다는 '헐크'의 위력이 당구대 위에서 펼쳐졌다. '헐크' 강동궁(SK렌터카)이 프로당구(PBA) 2021~2022시즌 개막전으로 열린 '블루원리조트 PBA-LPBA 챔피언십'에서 기적 같은 리버스 스윕 역전 드라마를 완성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강동궁은 21일 밤 경주 블루원리조트에서 열린 대회 결승에서 지난 시즌 최종전인 'SK렌터카 PBA 월드챔피언십 2021' 우승자인 다비드 사파타(스페인·블루원리조트)를 상대로 풀 세트 접전 끝에 4대3(3-15, 10-15, 14-15, 15-2, 15-14, 15-13, 11-9)으로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강동궁은 2019~2020시즌 6차투어(SK렌터카 챔피언십)에 이어 통산 두 번째 PBA 우승을 달성했다. 특히 지난 시즌 최종전인 월드챔피언십 결승에서 패한 사파타에게 통쾌한 설욕전을 펼쳤다.

초반 분위기는 사파타가 주도했다. 사파타는 정확한 샷을 앞세워 내리 3세트를 따냈다. 우승 9부 능선을 선점했다. 남은 4세트에서 1세트만 이기면 시즌 개막전 우승이자 2개 대회 연속 우승을 거둘 수 있었다. 하지만 이때부터 '헐크의 분노'가 터져나왔다.

강동궁은 4세트에서 압도적인 실력으로 끌려가던 분위기를 확 바꾸는 데 서옥ㅇ했다. 불과 4이닝 만에 15득점(에버리지 3.75)을 기록하며 15-2로 사파타의 기를 꺾었다. 이어 5세트도 15-14, 1점차로 승리하며 기세를 올렸다. 6세트도 접전 끝에 15-13으로 이긴 강동궁은 마지막 7세트에서 5-9로 뒤지던 6이닝 째 내리 6점을 따내며 11-9로 경기를 끝냈다.

한편, PBA 64강서 에버리지 3.000을 기록한 마민캄은 PBA '웰컴저축은행 웰뱅톱랭킹 톱 에버리지' 상을 수상했다. 이번 대회서 마르티네스(8강) 사파타(64강) 박정근(128강) 임준혁(128강) 등 무려 5명이 에버리지 3.000의 기록을 썼지만 최고 기록이 동률일 경우 두 번째 높은 에버리지로 겨룬다는 규정에 따라 두 번째 기록 중 가장 높은 기록(2.500·128강전)을 가진 마민캄이 상금 400만원을 따냈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