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최초 가상화폐 거래소 운영 중단…당국 단속 여파

2021-06-23 13:06:33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중국 최초의 가상화폐 거래소가 가상화폐 거래 업무에서 완전히 철수했다.



23일 중국 경제매체 21세기경제보도에 따르면 전날 비트코인중국(BTC차이나)은 싱가포르의 가상화폐 거래 플랫폼 ZG닷컴의 지분을 두바이의 가상화폐 기금회에 팔았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비트코인중국은 2011년 상하이에서 설립됐으며 한때 최대의 비트코인 거래소였다. 비트코인의 중국 이름 '비터비'(比特幣)의 명명자이기도 하다.

비트코인중국은 가상화폐 거래 업무 전면 철수가 중국 내의 정책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이 지난 21일 은행과 전자결제 업체 알리페이를 불러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거래를 철저히 단속할 것을 지시한 것이 충격을 안겼다. 앞으로 중국인들은 가상화폐를 거래하다 적발되면 해당 은행 계좌가 말소되거나 알리페이를 쓸 수 없게 된다.

이 여파로 전날 비트코인 가격은 1월 이후 처음으로 3만 달러 밑으로 떨어졌다.

중국에서는 네이멍구(內蒙古)자치구 등에 이어 최근 쓰촨(四川)성 정부도 가상화폐 채굴을 금지했다.
중국 글로벌타임스는 채굴 능력을 기준으로 중국 내 비트코인 채굴장의 90%가 폐쇄된 것으로 추정했다.

ykim@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