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공산당 100주년 앞두고 인권운동가 가택연금 등 단속"

2021-06-23 13:06:38

(상하이 로이터=연합뉴스) 지난 4일 상하이의 '중국 공산당 제1차 대회 기념관'에서 시민들이 당에 대해 충성맹세를 하고 있다.

중국공산당 100주년 기념일인 7월 1일을 앞두고 중국이 인권운동가의 베이징 접근을 막는 등 안정 유지를 위해 통제를 강화하고 있다고 홍콩 명보가 23일 보도했다.
베이징 저명 인권운동가 장더리(張德利)의 아내 장수펑(張淑鳳)은 지난 21일 중국 인권 사이트 웨이취안왕(維權網)을 통해 남편이 지난 3월 25일부터 가택연금 중이라고 밝혔다.
또 7월 1일이 다가오면서 감시원의 수가 늘어나고 경비가 더욱 강화되고 있다면서 남편의 현재 상황에 관심을 기울여달라고 호소했다.
장수펑은 중국 당국이 인권운동가에 대해 자의적인 체포와 수색으로 베이징에서 그들을 몰아내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방정부와 공안도 체포와 감시, 가택연금과 다른 수단을 동원해 인권운동가들을 통제하고 있고, 이들이 베이징으로 들어가는 것을 금지하고 있다고도 했다.
명보는 장더리 부부의 베이징 집이 2013년 11월 25일 강제 철거됐다고 전했다.



이후 이들은 철거의 부당함을 주장하는 청원을 시작했으나 이로 인해 수차례 구속, 구금당하고 노동교육을 받아야했다.
이 과정에서 장더리는 구타를 당해 장애를 얻었고, 장수펑은 태국으로 망명했다.
장더리는 이후에도 계속 청원을 이어갔지만 감시는 강화됐고 톈안먼 민주화시위 기념일인 6월 4일이나 전국인민대표대회 같은 거의 모든 주요한 날마다 자유의 제약을 받거나 감시를 당했다.
중국 공안부는 지난달 20일 사회안정 유지 업무를 일괄적으로 개시했다.

웨이취안왕은 지난 11일 베이징으로 향하는 각 지역 터미널에서 엄격한 검문이 시작됐고 베이징 방문이 통제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또 중국 당국이 지난 15일까지 방해되는 자들을 제거해 20일에는 '어떠한 사각지대'도 없도록 할 것을 명령했다고 전했다.

pretty@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