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의 수비 자멸' 의리야~ 형들이 돕지 못했다 [SC스토리]

2021-06-23 08:17:38

KIA 투수 이의리가 KT 5회말 1사 만루에서 조용호에게 역전 3타점 을 허용하며 아쉬워 하고 있다.

형들의 아쉬운 수비가 막내 이의리를 끌어 내렸다.



이의리는 22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kt 위즈와 경기에서 5이닝 5피안타 3탈삼진 3볼넷 4실점을 기록했다. 이의리는 시즌 4승에 실패했다.

그는 1회부터 3회까지 아홉 타자를 상대로 한 차례도 출루를 허용하지 않는 완벽한 피칭으로 승리의 향기를 피웠다. KIA는 2회 이창진의 1타점 희생플라이로 선취점 까지 올리며을 1-0으로 앞서 나갔다

하지만, 불운은 5회에 터졌다. 이의리는 KT 선두 김민혁과 후속타자 강민국에게 연속 안타를 허용했다. 하지만, 과정이 좋지 않았다. 강민국이 친 땅볼을 1루수 황대인이 잡은 뒤. 1루 커버에 들어온 이의리에게 송구 했지만 베이스 터치까지 이어지지 못했다.

이어 허도환이 보내기 번트를 성공 시키며 1사 2,3루 상황이 만들고, 심우준이 볼넷을 골라 내 1사 만루의 위기에 몰렸다. 결국, 이의리는 후속 타자 조용호에게 싹쓸이 역전 2루타를 내주고 말았다.

실책으로 잡히진 않았지만 죄익수 오선우의 실책성 플레이가 아쉬웠다. 전진 수비를 펼치던 오선우가 조용호의 큰 타구를 바라보며 펜스쪽으로 달렸다. 이어 타구에 손을 뻗었지만 글러브에 맞고 떨어졌다.

정상적인 죄익수 위치에 있었다면 충분히 잡아낼수 있는 공이었다. 하지만, 뒤를 돌아 달려야 했던 오선우는 공을 잡아내지 못했고 2루타가 됐다. 그 사이 KT는 발 빠른 주자 심우준까지 득점을 올리며 싹쓸이 역전타를 완성시켰다. 이어 2사 2루에서 강백호에게 1타점 적시타까지 이어졌다.

이의리의 자책점은 순식간에 4점으로 늘어났다. 시즌 4승의 기회를 날린 이의리는 6회부터 마운드를 김재열에게 넘겨주고 내려왔다.

1루수 황대인이 강민국의 땅볼 타구를 2루수 김선빈에게 맡기고 1루 커버에 들어갔다면 어땠을까? 좌익수 오선우 역시 타구를 잡았다면 희생플라이가 되며 1점만 허용했을 것이다.

수비 자멸로 이의리는 5회에만 4실점하며 시즌 3패를 당했다. KT 데스파이테는 6회까지 3피안타 1볼넷 7탈삼진 1실점, 시즌 7승째를 안았다. '괴물 신인' 이의리도 위기의 팀을 구하지 못했다. 최하위 KIA는 5연패의 수렁에 빠졌다. 수원=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21.06.23/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