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는 호랑이에 날개를 달았다. 임찬규까지 완벽 복귀. 모두가 부러워할 LG의 6인 선발진 드디어 완성

2021-06-23 08:44:39

22일 인천 SSG랜더스필드, LG와 SSG 경기. LG 선발투수 임찬규가 투구하고 있다. 인천=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1.6.22/

[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6명의 선발 투수가 드디어 모두 1군에 들어왔다. 1위를 질주하는 LG 트윈스가 더 막강한 마운드를 갖추게 됐다.



LG는 22일 인천에서 열린 SSG 랜더스와의 원정경기서 14대1의 대승을 거뒀다. 5연승을 달린 LG엔 경사가 겹쳤다. 이형종과 김현수가 연타석 홈런을 치면서 올시즌 팀 최다 득점 타이를 기록했고, 16안타는 시즌 팀 최다안타 타이다. 7개의 홈런은 LG의 시즌 최다 홈런이었다.

여기에 더 반가운 일이 있었다. 선발 임찬규의 완벽한 부활이었다.

임찬규는 7이닝 동안 92개의 공을 뿌리면서 2안타(1홈런) 5볼넷 4탈삼진 1실점의 호투로 팀의 대승을 이끌었다. 최고 146㎞의 빠른 공을 시원시원하게 던졌다. 시즌 초 뭇매를 맞고 내려가며 걱정을 낳았으나 훨씬 업그레이드된 모습으로 돌아왔다.

차우찬이 돌아온데 이어 임찬규까지 완벽한 복귀전을 치르면서 LG는 이제 케이시 켈리-앤드류 수아레즈-차우찬-임찬규-정찬헌-이민호의 6인 선발 로테이션을 갖추게 됐다. 이 6명의 선발 투수를 어떻게 운영할지에 대한 고민은 있겠지만 언제든 5이닝 이상을 막아줄 수 있는 선발이 6명이나 있다는 것 자체가 선발로 고민하는 다른 팀들이 부러워할 수준이다.

야구는 일단 막는 것이 중요하다. 점수를 내야 이기는 경기지만 아무리 점수를 내도 더 많은 실점을 하면 진다. 그리고 선발이 최대한 많은 이닝을 막으면서 타자들이 점수를 뽑아줄 기회를 줘야 한다.

그런 점에서 안정적인 선발이 6명이나 되는 LG가 긴 시즌을 치르는데 유리한 것은 분명한 사실이다. LG는 안정된 선발에 정우영-김대유-고우석으로 이어지는 튼튼한 불펜진까지 갖춰 올시즌 최강의 마운드로 평가 받는다.

팀 평균자책점이 3.50으로 10개 팀 중 유일한 3점대로 1위다. 6월엔 2.67로 웬만한 선수보다도 훨씬 좋은 기록을 보여주고 있다.

6월 팀타율이 2할5푼9리로 6위에 그치는데도 LG가 13승5패의 놀라운 성적을 보여줄 수 있는 것은 그런 마운드 덕분이라 할 수 있다.

6월초까지 4명의 선발에 이상영 이우찬 등 대체 선발로 선발 로테이션을 메워가면서도 상위권을 꾸준히 유지했던 LG로선 차우찬과 임찬규의 완벽한 복귀로 상승세에 더 탄력을 받게 됐다.

이들을 어떻게 기용해서 최상의 결과를 낼 수 있느냐가 LG 류지현 감독을 비롯한 코칭스태프의 몫. 그야말로 '행복한' 고민을 해야하는 LG다. 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