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민아, 오늘(23일) 득남 "생일날 자연분만으로 건강한 아들 순산" [전문]

2021-06-23 11:00:50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오늘(23일) 득남했다.



조민아는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6월 23일 오전 4시 56분. 2.78kg로 까꿍 왕자, 건강하게 태어났어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에서 조민아는 분만실 침대에 누워 갓 태어난 아들을 소중하게 품에 안고 있다.

조민아는 "초산인데 병원 오고 4시간 만에 힘 2번 주고 자연분만으로 낳았어요. 저혈압에 심한 저체중이라서 출혈하고 쇼크 올까 봐 다들 걱정했는데 감사하게도 출혈도 거의 없이 순산했습니다"라며 "병원 간호사 언니가 15년 동안 아이 받으면서 출산 잘한 사람 열 손가락 안에 든다고 대단하다고 했답니다"라고 자랑했다.

이어 "10개월을 토덧으로 너무 고생했어서 출산만큼은 오래 걸리지 않고 아가랑 저 둘 다 건강한 만남 하고 싶었거든요. 많은 분들이 응원해주신 덕에 제 생일날, 건강한 아들 순산했습니다"라며 "몸조리 잘하면서 회복에 집중할게요. 생일이 같은 저와 까꿍이, 많이 축복해주세요"라고 전했다.

한편 조민아는 지난해 9월 6세 연상의 피트니스 센터 CEO와 혼인신고 후 지난 2월 결혼식을 올렸다.

▶조민아 글 전문

6월 23일. 오전 4시 56분.

2.78kg로 까꿍 왕자, 건강하게 태어났어요!!

2일을 혼자 생진통 앓는 와중에도

파워 워킹, 짐볼 운동, 계단오르기 열심히 하고 병원 왔더니

이미 3cm나 열려있어서 진행이 무척 빨랐습니다.

초산인데 병원오고 4시간만에 힘 2번 주고 자연분만으로 낳았어요

저혈압에 심한 저체중이라서 출혈하고 쇼크올까봐 다들 걱정했는데

감사하게도 출혈도 거의 없이 순산했습니다

병원 간호사언니가 15년동안 아이 받으면서 출산 잘한 사람 열 손가락 안에 든다고

대단하다고 했답니다

바라고 원하는 것으로만 그치지 않고

늘 긍정으로 생각하고 이룰 수 있도록 노력하면

저처럼 생각하고, 마음 먹은대로 살아갈 수 있어요

10개월을 토덧으로 너무 고생했어서

출산만큼은 오래 걸리지 않고 아가랑 저 둘 다 건강한 만남 하고 싶었거든요.

많은 분들이 응원해주신덕에 제 생일날, 건강한 아들 순산했습니다

몸조리 잘하면서 회복에 집중할게요.

생일이 같은 저와 까꿍이, 많이 축복해주세요

#자연분만 #건강한 #아들출산

#출산후기 #소띠맘 #조민아

supremez@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