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현장]'수퍼루키' 나도 있다! 나승엽, 루친스키 상대로 데뷔 첫 홈런 '비거리 125m'

2021-06-23 19:15:10

23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NC 다이노스의 경기가 열렸다. 2회 롯데 나승엽이 NC 루친스키를 상대로 동점 투런 홈런을 날렸다. 동료들과 하이파이브를 나누고 있는 나승엽. 부산=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21.06.23/

[부산=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롯데 자이언츠 신인 나승엽이 절실한 순간에 데뷔 첫 홈런을 쏘아올렸다.



나승엽은 23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NC 다이노스 전에서 NC 선발 두류 루친스키의 2구째 148㎞ 투심을 통타, 가장 깊은 중견수 쪽 담장을 넘기는 투런포를 터뜨렸다. 비거리가 무려 125m에 달했다.

나승엽으로선 데뷔 이래 처음 본 '손맛'이다. 6월 들어 11타수 1안타(타율 0.091)로 부진했던 아쉬움도 한방에 날려보냈다.

롯데에게도 중요한 타이밍에 터진 한방이었다. 롯데는 1회초 NC 정진기의 초구 홈런과 양의지의 적시타에 2점을 먼저 내줬다. 전날 2대5로 패하긴 했지만, 9회말 2점을 따라붙으며 달궈진 분위기를 이어가지 못할 상황이었다.

게다가 2회말 공격에서 안타로 출루한 추재현이 루친스키의 견제에 걸려 아웃되며 분위기가 한번 더 끊어진 상황. 상대가 NC의 에이스임을 감안하면, 이대로 경기 내내 끌려갈 수도 있었던 위기였다.

하지만 나승엽의 한방이 분위기를 완전히 바꿔놓았다. '수퍼루키'의 마수걸이 홈런에 롯데 팬들의 환호가 뜨겁게 터져나왔다.

부산=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