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리뷰]'김지찬 결승타+최채흥 2승' 삼성, 한화 3대0 제압

2021-06-23 21:35:04

◇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

[대구=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삼성 라이온즈가 한화 이글스와의 주중 3연전에서 위닝 시리즈를 확보했다.



삼성은 23일 대구 라이온즈파크에서 가진 한화전에서 3대0으로 이겼다. 선발 투수 최채흥이 6이닝 4안타 1볼넷 3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했고, 타선에선 김지찬이 결승 적시타를 뽑아내면서 힘을 보탰다. 한화는 선발 김기중이 3⅔이닝 2실점을 기록한 뒤 불펜을 앞세워 버텼지만, 타선이 이틀 연속 점수를 뽑아내지 못하면서 4연패에 빠졌다.

한화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은 정은원(2루수)-최재훈(포수)-하주석(유격수)-노시환(3루수)-정진호(지명 타자)-라이온 힐리(1루수)-김민하(좌익수)-노수광(중견수)-조한민(우익수) 순으로 타선을 구성했다. 삼성 허삼영 감독은 박해민(중견수)-호세 피렐라(좌익수)-구자욱(우익수)-강민호(포수)-오재일(지명 타자)-이원석(3루수)-최영진(1루수)-김지찬(유격수)-김상수(2루수)로 선발 라인업을 구성했다.

2회말 삼성이 균형을 깼다. 이원석의 좌선상 2루타와 최영진의 진루타로 만들어진 2사 3루에서 김지찬이 우중간 적시타를 터뜨리면서 1-0을 만들었다. 4회말엔 이원석 최영진의 연속 안타와 김상수의 볼넷으로 만들어진 2사 만루에서 박해민이 풀카운트 승부 끝에 밀어내기 볼넷을 얻어내면서 2-0으로 달아났다.

한화는 뜻밖의 변수도 맞았다. 두 번째 실점 직후 호세 로사도 투수 코치가 김기중을 교체하러 마운드를 방문하는 과정에서 주심으로부터 퇴장 명령을 받았다. 로사도 투수 코치가 포수 최재훈과 대화하는 과정을 지켜보던 주심이 퇴장을 선언했다. 로사도 코치와 한화 벤치는 "포수에게 질문한 것이다(I just asked a question to him)"이라고 항변했지만, 이 주심은 고개를 가로 저을 뿐이었다. 이 주심은 직점 마이크를 들고 "한화 코치가 투수 교체를 위해 걸어 나오던 도중 '볼 판정 똑바로 보라'는 비신사적인 언행을 해 퇴장 조치 했다"고 설명했다. 한화 관계자는 "로사도 코치가 투수 교체를 위해 마운드 방문 도중 포수 최재훈에게 '어떤 공을 던진건가, 스트라이크였나(What was the pitch. Was it strike?)'라고 물어봤는데 그 과정서 퇴장 당했다"고 밝혔다.

한화는 김기중이 마운드를 내려간 뒤 이어진 2사 만루에서 구원 등판한 김진영이 마지막 아웃카운트를 채웠고, 신정락이 1⅓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으면서 2점차를 유지했다. 그러나 한화 타선은 최채흥에 막혀 이렇다할 찬스를 만들지 못했다. 삼성은 7회초 최채흥에 이어 심창민을 마운드에 올렸으나, 한화 타선은 삼자 범퇴로 물러났다. 이어진 공격에서 삼성은 선두 타자 구자욱이 한화 이충호를 상대로 우월 솔로포를 치면서 격차는 3-0으로 벌어졌다.

삼성은 8회초 우규민이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은데 이어, 9회초 마무리 투수 오승환이 3점차 리드를 지키면서 승리를 챙겼다.

대구=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