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리더'유승민 IOC위원,스포츠 NFT사업 위해 업비트와 손잡았다[오피셜]

2021-06-23 10:24:35



유승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이 스포츠산업 진흥을 위해 NFT 콘텐츠 사업에 나선다.



유 위원은 이를 위해 직접 아이에스에이 컴퍼니를 설립하고 22일 블록체인 및 핀테크 전문기업인 두나무(대표 이석우), 두나무의 기술 자회사 람다256(대표 박재현)과 스포츠 NFT 사업에 관한 전략적 업무 제휴를 체결했다.

유승민 IOC 위원은 스포츠 역사에 의미있는 순간들을 NFT로 디지털화해 스포츠 저변 확대에 기여하고 스포츠인 지원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판매대금 대부분은 스포츠인 등 관련 저작권자에게 귀속되며, 아이에스에이 컴퍼니 수익의 일부는 스포츠 재난기금을 조성해 대내외 환경으로 어려움에 처한 스포츠인 지원과 스포츠산업지원 기금으로 사용할 방침이다.

유 IOC위원은 본인이 소장하고 있는 유무형의 자산 중 역사적으로 의미있는 영상 또는 이미지를 NFT 콘텐츠화하는 동시에 국내외 스포츠계 전반의 협력을 구해 NFT콘텐츠를 확보할 예정이다. 람다256은 NFT콘텐츠와 관련한 기술 개발과 지원 역할을, 두나무는 NFT 판매채널 확보를 맡게 될 예정이다.

두나무는 "NFT 기술로 체육인과 스포츠 산업에 작게나마 도움을 줄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앞으로 유 위원과 함께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스포츠계를 지원할 수 있는 분야를 적극 찾아보고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우선 유 위원이 비공개 소장하고 있는 역사적인 의미가 깊은 이미지들과 경기 장면 등을 NFT로 발행할 예정이다.

유 위원은 "코로나 19로 스포츠 경기 수가 축소되고, 경기가 아예 열리지 않는 종목들도 있다. 전반적으로 어려움에 처한 스포츠인들이 많아졌고, 관련 스포츠산업도 많은 어려움에 처해 있다. 또한 국민들도 스포츠 경기 관람과 생활스포츠에서 얻을 수 있는 일상의 즐거움을 누리기 어려운 너무나 안타까운 현실이다"라면서 "이러한 상황에서 블록체인과 NFT라는 신기술로 스포츠 산업과 스포츠인에 직접적으로 도움이 되는 활동을 하게 됐다"고 제휴의 의미를 설명했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