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의적 MF 찾는 아스널-에버턴, '1억4200만파운드' 스타 놓고 '충돌'

2021-06-23 10:47:01

사진출처=FC바르셀로나 공식 홈페이지

[스포츠조선 박찬준 기자]아스널과 에버턴이 필리페 쿠티뉴 영입을 노리고 있다.



23일(이하 한국시각) 르10스포르트는 이같은 사실을 전했다. 쿠티뉴는 올 여름 바르셀로나 탈출을 시도하고 있다. 바르셀로나 역시 쿠티뉴를 보내려고 한다. 13일 스페인 스포르트는 '쿠티뉴의 에이전트 키아 주라브키안이 모든 EPL 팀과 접촉했다'고 보도했다. 방식은 상관이 없었다. 임대 혹은 임대 후 이적 등 다양한 형태로 이야기를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EPL 최고의 선수 중 하나로 평가받았던 쿠티뉴는 2018년 무려 1억4200만파운드에 바르셀로나 유니폼을 입었다. 하지만 쿠티뉴는 바르셀로나 적응에 실패했다. 이후 바이에른 뮌헨으로 임대를 떠났지만, 그곳에서도 제 몫을 하지 못했다. 먹튀로 전락했다. 지난 시즌 부활의 가능성을 보였지만, 부상이 겹치며 전력 외로 분류됐다.

재정난에 시달리고 있는 바르셀로나는 여러차례 쿠티뉴를 시장에 내놨다. 하지만 기대와 달리, 쿠티뉴의 거취는 쉽게 결정되지 않았다. 그래도 EPL 시절 보여준 모습 덕분에 쿠티뉴에 관심을 갖는 팀들이 여전히 있다. 아스널과 에버턴이 적극적이다.

아스널은 창의적인 미드필더를 원하고 있고, 하메스 로드리게스의 거취가 불투명한 에버턴 역시 대체자로 쿠티뉴를 원하고 있다.

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