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태영♥유진' 딸 로린, '해외파' 엄마 닮은 영어실력?...공부 중에도 꺄르르

2021-06-23 20:28:27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S.E.S 출신 유진이 딸 로린 양에게 영어 실력도 그대로 물려준 듯하다.



유진은 23일 자신의 SNS를 통해 "뭐가 그리 웃긴지~ 도날드덕 목소리가 그리도 웃기더냐~ㅋㅋㅋㅋ"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동화책을 보며 영어 공부 중인 로린 양의 모습이 담겼다. 로린 양은 스마트펜에서 녹음돼 나오는 목소리가 재미있는 지 꺄르르 웃음을 터뜨리는 모습이다.

해외파 출신인 유진은 MBC '공부가 머니?' 출연 당시 일상생활에서도 영어를 사용하며 딸 로희 양과 놀아주는 모습을 공개한 바 있다. '상위 3% 언어천재'라는 평을 받은 로희 양은 지난해 국제학교에 입학한 것으로 알려져 화제가 되기도 했다. 언니를 따라 동생 로린 양 역시 남다른 영어 실력이 기대된다.

한편, 유진과 기태영은 2011년 결혼, 슬하 두 딸을 두고 있다. 유진은 현재 SBS 드라마 '펜트하우스3'에 출연 중이다.

wjle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