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정한 첼시, 야심차게 영입했던 이 선수 1년 만에 내쫓나

2021-06-24 06:07:07

사진출처=첼시 공식 홈페이지

[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한 시즌 만에 입지 좁아진 하킴 지예흐, 첼시 떠나 AC밀란으로 가나.



첼시의 공격수 지예흐의 AC밀란 이적설이 제기됐다.

'스카이스포츠 이탈리아'는 공격수 보강을 원하는 AC밀란이 올리비에 지루 영입이 여의치 않을 경우 같은 팀 지예흐에 눈을 돌릴 것이라고 보도했다.

모로코 국가대표 지예흐는 지난 시즌을 앞두고 첼시가 야심차게 영입한 선수. 아약스에서 뛰던 그를 데려오기 위해 첼시는 3700만파운드라는 거액을 투자했다. 그러나 지예흐는 지난 시즌 첼시 유니폼을 입고 모든 대회 39경기에 출전했지만, 6골 4도움으로 기록에서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첼시가 우승을 차지한 유럽챔피언스리그 결승전 맨체스터 시티전에서도 그라운드를 밟지 못했다.

이에 최근 현지 보도는 첼시가 적절한 제안이 올 경우 이번 여름 지예흐를 판매 할 수 있다는 사실을 전했다.

이에 AC밀란이 관심을 보이고 있다. 사실 밀란은 첼시의 베테랑 골잡이 올리비에 지루를 원했다. 실제, 지루와의 계약을 추진중이다. 하지만 AC밀란은 지루에 그치지 않고 지예흐에 대해서도 첼시에 문의했다는 게 이 매체의 주장이다.

지예흐와 첼시의 계약은 아직 4년이 넘게 남아있다. 그런 가운데 AC밀란 뿐 아니라 나폴리도 지예흐의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