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줌인]멋진 역전승에 가려진 수비 실수-실점 릴레이. 언제나 타격으로 메울 순 없다

2021-06-24 05:21:47

23일 인천 SSG랜더스필드, LG와 SSG 경기. 5회초 2사 1, 3루 채은성의 1타점 안타로 추가 실점한 오원석. 김현수 타석에서 실책을 범한 김찬형이 공을 던져주고 있다. 인천=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1.6.23/

[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야구는 실점을 막고 득점을 해야 승리할 수 있는 경기다.



공격이 중요하지만 수비의 중요성은 더 크다. 아쉬운 수비 하나가 실점으로 이어질 수 있고 그런 플레이 하나가 팀 분위기를 떨어뜨리기 때문.

팀 타율 8위인 LG 트윈스가 1위를 질주할 수 있는 것은 마운드와 수비 덕분이다.

그리고 23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LG-SSG전에서 수비의 중요성을 확실히 느낄 수 있었다.

SSG는 수비의 실수로 인해 주지 않아도 될 점수를 주면서 끌려다녀야 했다.

1회초 2사후 3번 김현수의 내야안타가 SSG에겐 아쉬웠다. 김현수가 친 타구가 1-2루간으로 굴러갔는데 수비 시프트로 인해 2루쪽에 있던 유격수 박성한이 쫓다가 이내 포기했고, 그 뒤에 2루수 최주환이 잡는가 했는데 공이 글러브를 맞고 옆으로 튀었다. 김현수의 위치 상 최주환이 제대로 잡아서 정확히 송구했다면 아웃이 됐을 타이밍이었다. 기록은 내야안타.

그 뒤 채은성이 곧바로 가운데 담장을 넘어가는 투런 홈런을 날렸다. 최주환이 잡았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더 클 수밖에 없었다. SSG 선발 오원석이 안타깝게 2실점을 했다.

이후 4회까지는 무실점으로 잘 막았지만 SSG 타선도 4회까지는 LG 선발 이민호에 막혀 무득점으로 끌려가고 있었다.

추격의 점수를 뽑아야 하는 상황에서 SSG는 5회초 추가 실점을 했다. 그것도 수비 미스가 발단이 됐다. 1사후 1번 홍창기의 좌측 펜스를 맞히는 2루타가 터졌다. 좌익수 고종욱이 끝까지 따라가 점프를 했지만 타구는 고종욱의 글러브 옆에 떨어졌다. 타구판단이 잘 됐더라면 잡을 수도 있을 타구였다. 2번 이형종을 삼진으로 처리한 오원석은 3번 김현수를 3루수앞 땅볼을 유도했다. 이닝이 끝날 타이밍. 그런데 3루수 김찬형이 공을 제대로 잡지 못하면서 2사 1,3루가 되고 말았다. 이어 4번 채은성의 좌전안타가 나와 0-3이 됐다. 오원석이 흔들렸다. 이어진 2사 1,2루서 5번 김민성을 볼넷으로 내보내 만루를 허용하더니 6번 오지환에게 밀어내기 볼넷까지 내줬다. 0-4.

SSG가 내준 4점이 모두 수비 미스와 연결이 되고 말았다.

SSG는 다행스럽게도 5회말 제이미 로맥의 투런 홈런 등으로 타자 일순하며 대거 6점을 뽑아 역전을 하면서 분위기를 바꿨고, 이후 상대공격을 잘 차단하며 7대4의 승리를 거뒀다.

결과적으로 SSG는 0-4에서 7대4로 뒤집는 멋진 역전극을 썼다. 하지만 초반 수비가 잘 받쳐줬다면 여유있는 승리가 됐을 수도 있다. 오원석이 5이닝만에 내려가는 것이 아니라 6이닝 이상을 던질 수도 있었다.

언제나 타격이 수비의 미스를 덮어주지는 못한다. 1위 싸움을 하고 있는 SSG에겐 수비의 집중력을 더 높여야 하는 숙제를 풀어야 한다. 인천=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