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못해도 패전 삭제…최원준, 국가대표 답게 던졌다[잠실리포트]

2021-06-23 22:40:23

2021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가 23일 잠실구장에서 열렸다. 1회초 두산 최원준이 역투하고 있다. 잠실=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1.06.23/

[잠실=스포츠조선 나유리 기자]승리는 실패. 하지만 최원준은 자신이 왜 국가대표인지 보여줬다.



두산 베어스 사이드암 투수 최원준은 2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전에 선발 등판해 7이닝 6안타 5탈삼진 2볼넷 3실점을 기록했다. 개인 성적만 놓고 보면 퀄리티스타트 플러스(QS+)에 해당하는 호투지만, 승리 투수가 되지는 못했다. 6회말까지 무득점으로 꽁꽁 묶여있었던 두산 타선은 최원준이 마운드를 다음 투수에게 넘겨주기 직전인 7회말 어렵게 3-3 동점에 성공했고, 최원준은 패전을 지운 것으로 만족하며 다음을 기약했다.

실점은 있었지만 깔끔한 피칭이었다. 최원준은 이날 빠른 템포로 속전속결 아웃카운트를 잡았다. 1회초 1아웃 이후 김혜성에게 첫 피안타와 2루 도루를 허용했지만 이정후, 박병호로 이어지는 중심 타자들을 모두 범타 처리했다. 2회에는 송우현-박동원-박주홍을 공 7개로 삼자범퇴 처리했다.

특히나 위기 상황에서 박병호와의 승부가 빛났다. 박병호에게 걸린 찬스에서 최원준이 3전 3승을 거뒀다. 1회초에 2사 2루 첫 실점 위기에서 박병호를 3루 땅볼로 처리하며 실점하지 않았다. 3회 볼넷과 2루타를 허용한 후 김혜성에게 희생플라이로 선취점을 허용한 최원준은 2사 1루 추가 실점 위기에 놓였다. 하지만 박병호를 헛스윙 삼진으로 처리하며 이닝을 끝낼 수 있었다.

4회 추가 1실점 후 5회에 또다시 찬스가 박병호에게 걸렸다. 최원준은 2아웃 이후 김혜성에게 2루타를 맞았고, 다음 타자 이정후에게 1타점 우전 적시타를 내줘 3실점째 했다. 계속되는 위기 상황. 다시 박병호를 만난 최원준은 2B2S에서 5구째 헛스윙 유도에 성공하며 삼진으로 이닝을 끝냈다. 상대 4번타자를 상대로 번번이 고비를 넘긴 최원준은 최소 실점으로 7이닝을 끌어낼 수 있었다.

비록 승리 투수가 되지는 못했어도 두산에게도 귀중한 QS+다. 최근 선발진이 흔들리는 팀 입장에서는 워커 로켓-아리엘 미란다-최원준으로 이어지는 1~3선발의 호투가 간절하다. 이들이 최대한 많은 이닝, 많은 승리를 가져와야 로테이션이 안정을 찾을 수 있기 때문이다. 올 시즌 13경기에서 7승무패의 성적을 기록 중인 최원준은 이번 도쿄올림픽 대표팀에 발탁되며 자신의 존재감을 업그레이드 했다. 현재 페이스라면, 이번 대표팀에서도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두산이 새로운 '에이스'를 찾았다.

잠실=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