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의 신'이라 생각 NO" 신하균, 연기 괴물의 겸손→'대학 동기' 유재석과 티키타카('유퀴즈')[종합]

2021-06-23 22:33:45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유 퀴즈 온 더 블럭' 신하균이 정상에 도달하기까지의 인생 스토리를 공개했다.



23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신들의 전쟁' 특집으로 펼쳐진 가운데, 배우 신하균이 '연기의 신'으로 출연했다.

단답형 대답으로 인터뷰하기 어려운 상대로 꼽히는 신하균. 이에 대해 신하균은 "일부러 그러는건 아니다. 다 제 진심이다. 당시 생각났던 걸 말하는 것 뿐이다"고 설명했다.

신하균은 이날 '유퀴즈'에 홍보차 나온 것은 아니라며 "좀 떨리고 어색하긴 하지만, 겸사 겸사 '괴물' 시청자 분들에게 감사 인사도 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신하균은 최근 종영한 JTBC 금토드라마 '괴물'에서 이동식 역을 맡아 명불허전 연기로 호평을 받았다. 그는 드라마 '괴물'에서의 열연에 대해 "몰입해서 자연스럽게 연기하다 보면 다양한 표정이 나온다"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또한 자신을 향한 '연기의 신'이라는 평가에 대해 "그렇게 생각 안한다. 대본에 쓰인 대로 맡은 역할에 충실하게 연기하는 것 뿐이다"고 전했다.

벌써 데뷔 24년차인 신하균은 "고등학교 때 미래에 대해 생각하다가 진짜 좋아하는 것에 대해 떠올렸다. 당시 영화관에 가는걸 참 좋아했다. 나를 설레게 하는 저 일을 해봐야겠다고 생각해서 서울예대에 진학했다"고 배우가 된 계기에 대해 설명했다.

대학 동기로 알려진 유재석과 신하균은 대학 시절 비하인드 스토리도 공유했다. 유재석은 신하균과 1학년 3년차에 함께 수업을 들었다고. 유재석은 "진중하고 혼자 있는 걸 좋아하는 후배였다"고 대학시절 신하균에 대해 회상했고, 이에 신하균은 "아웃사이더였다. 하지만 창작극 동아리 회장을 맡기는 했다"고 전했다.

신하균은 아직도 연기가 어렵다고 고백했다. 그는 "연기는 하면 할수록 어렵다. 작품을 만날 때마다 백지에서 다시 시작한다. 겪어보지 못한 이야기와 인물을 표현해야해서 쉽지 않다. 작품을 시작할 때마다 두렵고 무섭기도 하다. 촬영 현장, 과정은 그렇게 즐겁지 않다. 힘들고, 어렵고 괴로운 순간이 더 많다. 하지만 시청자가 좀 더 편하고 재밌게 이야기를 보실 수 있도록 노력한다. 앞으로도 쉽고 편해지지는 않을 것 같다"고 24년 차 배우가 느끼는 고충에 대해 털어놨다.

모니터는 딱 한번만 한다고. 그는 "제가 보는 제 연기는 단점이 많이 보인다. 즐기기가 어렵더라. 부끄럽고 쑥스러운 마음이 많다"며 "제 스스로에게 엄격한 편인 것 같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자신의 인생에서 '신의 한수'에 대해 신하균은 "연기를 하게 된 것, 좋아하는 일을 찾은 것인것 같다"고 답했다.

jyn2011@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