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김완준 “아내와 친한 지인 바람나 극단적 선택 시도”..정호근 “살인 안 난 게 다행” (심야신당)

2021-07-13 10:22:20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히든싱어6' 진성 편 우승자인 가수 김완준이 굴곡진 인생사를 털어놨다.



지난 9일 유튜브채널 '푸하하TV'의 '심야신당'에서는 '※실제상황※심야신당 최초로 촬영 도중에 신내림 받은 가수 김완준'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김완준은 가족 중에 무속인이 있다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김완준은 "아버지에게 누님이 계시다. 고모의 딸이 무속인이다"며 자신도 무속인의 권유를 받은 적이 있다고 털어놨다.

이어 "작두 타는 생각도 했었다"면서 "제가 가수의 길을 포기 할 수 없었다. 부모님이 가수할거면 호적에서 파겠다고 할 정도로 반대가 심했다. 혼자서 울기도 많이 울었었다. 그러던 중 부모님이 조상의 마음을 풀어주고자 조상굿을 하게 됐는데 저도 모르게 제가 높이 뛰고 있는 거다. 제가 눈을 감고 배를 잡고 뛰는데 정말이 높이 뒤고 있었던 거다. 그 상태서 가족들 어깨를 두드려주고 씻겨줬다. 그날 법사님에게 무속인 제안을 들었다"고 고백했다.

또 자신의 가정사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김완준은 정호근이 "아들이 아프지 않냐"고 물어보자 "21살된 아들이 있다. 뇌성마비 때문에 오른쪽 팔과 다리가 불편하다"고 밝혔다. 이어 "살아오면서 한 번 터닝포인트가 있었다. (결혼을) 한 번 갔다 왔다. 드라마에서나 있을 법한 이야기인데 정말 친한 후배가 있었다. 둘도 없는 후배였다. 우리 집을 자기 집처럼 왔다 갔다 할 정도로 친한 후배였다. 그런데 아내와 바람이 났더라. 화가 감당이 안돼서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 죽어야 겠다는 생각을 했는데 안 됐다"며 아내의 배신으로 충격을 받았던 과거를 떠올렸다.

이를 들은 정호근은 "살인이 안 난 게 다행이다"고 말하며 김완준의 사연을 안타까워했다.

한편 김완준은 JTBC '히든싱어6' 진성 편에서 우승을 차지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tokki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