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발 훔쳐가지마세요' 中물난리 속 술가게 주인의 애원

2021-07-23 12:57:28

[홍콩 명보 캡처. 재판매 및 배포 금지]

중국 허난(河南)성 성도 정저우(鄭州)가 이른바 '1천년만의 폭우'로 큰 피해를 본 가운데 사람들이 침수된 주류판매점의 술을 훔쳐 가고 있다고 홍콩 명보가 23일 보도했다.
명보는 중국 인터넷매체 망이신문(網易新聞)의 영상을 인용해 정저우의 한 주류판매점이 침수되자 사람들이 몰려들어 술을 훔쳐 가고 있다고 전했다.



해당 가게가 침수되면서 일부 술은 물에 휩쓸려 나가 진흙탕 속에서 파묻혔다.
행인의 목격담에 따르면 지난 21일 침수된 가게 안은 사람들로 가득 찼고, 바닥에는 술을 쓸어 담은 가방들이 놓여있었다.
또 술 수십 상자가 홍수에 휩쓸려 진흙 속에 파묻히자 사람들이 이를 가져가기 위해 앞다퉈 몰려들었다.

이에 해당 가게 여주인이 사람들에게 제발 술을 가져가지 말라고 애원하는 모습을 많은 이들이 지켜보기도 했다.
일부 네티즌은 떠내려간 술 상자를 찍어 올리면서 득의양양하게 "마오타이를 주우러 갔다"고 자랑했다.
중국에서 마오타이 한병의 가격은 한화로 수십만 원에 달한다.
명보는 "일각에서는 술을 가져가는 행동은 사악한 게 아니라 불법이라며 주인에게 도둑질 현장을 찍어 경찰에 신고하라고 촉구하고 있다"고 전했다.
pretty@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