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현장] '안전 올림픽'은 어디에? 마스크와 거리두기 실종된 개막식

2021-07-24 06:01:47

'마스크가 뭐에요?' 개막식에 참가한 세르비아 선수단이 노마스크로 단체촬영을 하고 있다.

우여곡절 끝에 2020 도쿄올림픽이 공식 개막됐다. 감염 예방이 최우선 과제가 된 올림픽의 개막행사부터 방역 수칙을 망각한 모습들이 자주 노출됐다.



23일 개막식이 열린 도쿄 올림픽 스타디움 근처는 일찍부터 시민들의 행렬이 이어졌다. 거리두기는 애초부터 불가능했고, 마스크를 하지 않은 사람들도 눈에 띄었다.

'안전 올림픽'을 위해 개막식은 6만 8000 관중석을 비운채 진행 됐다. 20명 미만의 각국 정상급 인사와 950명의 내외빈을 초청한 소규모 행사로 치러졌다.

하지만, 경기장 주변은 올림픽 분위기를 만끽하려는 인파와 올림픽을 반대하는 시위대가 엉켜 인산인해를 이뤘다.

노 마스크로 당당하게 입장하거나 거리두기는 무시하고 뭉쳐 다니는 일부 선수단 모습 역시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한국 선수단은 태극기가 새겨진 마스크를 착용한 채 정복을 입고 참가 했다. 대한 민국은 일본어로 표기에 따른 국가 순서에 따라 103번째로 입장했다.

코로나 감염을 우려한 한국 선수단은 4개 종목 선수 22명과 장인화 선수단장과 임원 6명 등 최소 인원만 참석했다. 도쿄=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21.07.23/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