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현장]한국전 앞둔 멕시코 와일드카드 수문장 오초아의 강한 메시지 "누구도 우리를 못 이겨, 덤벼라"

2021-07-30 05:40:15

멕시코 와일드카드 골키퍼 오초아 캡처=멕시코축구협회 SNS

[도쿄(일본)=스포츠조선 노주환 기자]"누구도 우리를 이길 수 없다. 덤벼라."



멕시코 와일드카드 수문장 기예르모 오초아(36·클럽아메리카)가 한국과의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8강전을 앞두고 팀 동료 선수들에게 강한 정신 자세를 요구했다고 한다.

한국은 31일 오후 8시 일본 요코하마 국제스타디움에서 북중미 강호 멕시코와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8강전을 치른다. 이 경기를 이기는 팀이 4강서 브라질-이집트전 승자와 결승 진출을 놓고 싸우게 된다.

오초아는 멕시코 올림픽 축구대표팀의 정신적 지주다. 그는 와일드카드로 이번 도쿄올림픽에 출전했다. 주장까지 맡았다.

오초아는 A매치 114경기를 뛴 멕시코 대표 '거미손'이다. 공격수 마틴, 미드필더 로모와 함께 와일드카드로 도쿄올림픽 무대를 밟았다. 오초아는 2004년 아테네대회에 이어 올림픽은 두번째 출전이다. 아테네에선 벤치에 앉았고, 출전 기회를 잡지 못했다. 그는 월드컵 본선(2006년~2018년)을 네 번 연속 뛴 베테랑이다. 오초아는 키 1m85로 골키퍼 치고 신장은 작지만 순발력이 뛰어났다. 멋진 선방을 잘 했고, 수비 리딩도 뛰어나다. 그는 이번 올림픽서 조별리그 세 경기 다 선발 출전했고 2실점했다.

그는 이번 대회 조별리그 마지막 남아공전을 마치고 선수들과 원을 이뤄 모인 자리에서 연설을 했다. 오초아는 "집중해서 하나가 되자. 우리를 이길 팀은 없다. 덤벼라"라고 말했다고 ESPN 등이 전했다. 멕시코는 이번 조별리그에서 일본에 이어 A조 2위로 16강에 올랐다. 한국은 B조 1위를 차지했다.

도쿄(일본)=노주환 기자 nogoo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