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현장]한국이 멕시코 2대1로 이긴다, 유럽 매체 '멕시코 구멍, 왼쪽 풀백 아기레 부상 결장'

2021-07-30 06:13:01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최종전 대한민국과 온두라스의 경기가 28일 요코하마 국제 스타디움에서 열렸다. 대한민국 황의조 팀의 네번째 골을 성공시키고 있다. 요코하마=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21.07.28/

[도쿄(일본)=스포츠조선 노주환 기자]유럽 매체 스포츠키다가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8강전 한국-멕시코전 승자로 한국을 점쳤다. 예상 스코어는 2대1이다.



한국은 31일 오후 8시 일본 요코하마 국제스타디움에서 북중미 강호 멕시코와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8강전을 갖는다. 이 경기의 승자가 브라질-이집트전 승자와 4강서 결승 진출을 다투게 된다.

스포츠키다는 '한국과 멕시코 둘다 강한 스쿼드를 구성했다. 두 팀의 선수들이 골문 앞에서 침착하다. 이번 경기는 매우 재미있을 것 같다. 한국의 승리 가능성을 좀더 높게 본다. 최근 폼이 너무 좋다. 멕시코는 풀백 에릭 아기레의 부재가 구멍이 될 것이다. 그의 부재가 멕시코의 승리 가능성을 떨어트리고 있다'고 전망했다. 왼쪽 풀백 아기레는 조별리그 경기 도중 근육을 다쳤다고 한다. 그는 조별리그 마지막 남아공전을 결장했다. 회복되더라도 벤치에서 한국전을 시작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이 매체는 멕시코의 선발 명단으로 4-3-3 전형을 예상했다. 최전방에 라이네스-마틴-베가, 중원에 안투나-로모-코르도바, 포백에 산체스-몬테스-로로나-바스케스, 골키퍼 오초아가 선발로 나설 것으로 봤다.

한국은 조별리그에서 B조 1위, 멕시코는 A조 2위로 16강에 올랐다. 멕시코는 조별리그 일본전에서 1대2로 졌다.

도쿄(일본)=노주환 기자 nogoo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