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프리뷰]男유도 김민종, 첫판부터 한-일전 깜짝쇼? 女한미진도 이변 도전

2021-07-30 08:56:28

연합뉴스

[도쿄=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과연 일본 유도의 성지 부도칸을 놀라게 만들 수 있을까.



30일 일본 도쿄 부도칸에서 열리는 도쿄올림픽 유도 남녀 경기에 출전하는 한미진(충북도청) 김민종(21·용인대)의 활약에 관심이 쏠린다. 한미진은 여자 78㎏이상급, 김민종은 100㎏이상급에 출전한다.

한미진은 2019 아부다비그랜드슬램 1위, 2021 아시아-오세아니아선수권 3위를 기록했다. 허리후리기가 주특기. 이번 대회를 앞두고 큰 주목을 받진 못했지만, 첫판에서 테시 사벨쿨스(네덜란드)를 상대로 어떤 경기력을 보여주느냐에 따라 이변을 쓸 가능성이 있다.

김민종은 첫판부터 한-일전을 치른다. 32강에서 리우올림픽 은메달리스트 하라사와 히사요시와 맞대결한다. 하라사와는 올해 아시아-오세아니아선수권, 도하 월드마스터 우승을 차지하면서 이번 대회 강력한 금메달 후보로 꼽히는 선수. 처음으로 올림픽에 출전하는 김민종에겐 다소 버거워 보이는 상대지만, 부담감이 크지 않다는 점에서 제 기량을 발휘한다면 의외의 결과를 쓸 가능성도 있다.

도쿄=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