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홍 "♥아내 만나고 '미우새' 하차..거짓말 아냐, 본격 연애는 2년 7개월" [전문]

2021-07-30 13:37:32



[스포츠조선닷컴 김수현기자] 개그맨 박수홍이 '미우새' 거짓 콘셉트 논란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30일 박수홍은 인스타그램에 "2018년 12월 소개로 만나 변한 해의 수가 4년이지만 디데이로 보면 972일 2년 7개월이다"라는 글로 말문을 열었다.

이어 "햇수 얘기로 많은 혼동을 드린 것 같다. 아내와는 2020년부터 진지하게 결혼에 대한 생각을 나누게 됐다"라며 최근 불거진 '미우새'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박수홍은 최근 결혼을 발표한 A씨를 지난 2018년 12월 지인의 주선으로 만났다며 4년간 열애를 지속해왔다고 밝힌 바 있다. 박수홍은 "그동안 제 상황을 이해해주고 저에게 모든 것을 맞춰주느라 고생했던 제 아내에게 너무 고마울 따름"이라고 했지만 일부 시청자들에게는 실망감을 안겼다.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박수홍은 40대 후반 '싱글남'으로 그려져 어머니의 결혼 압박에도 불구하고 클럽 등을 다니며 화려한 싱글 생활을 즐기는 '노총각'으로 방송에 오래 비쳐져 왔던 것.

이에 네티즌들은 박수홍이 A씨와 4년 간 교제를 해왔다면서 방송에서는 여자친구 없이 홀로 생활한다고 했던 모습이 전부 거짓 콘셉트가 아니었냐는 의견을 내놓았다.

박수홍은 "아내와는 2020년부터 진지하게 결혼에 대한 생각을 나누게 됐다. 그래서 그쯤 미우새에서 제 모습을 자주 보기가 어려우셨을 거다"라 설명했다.

그는 "부디 미우새 제작진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길 바라며 아내를 만나기 전 미우새에 비쳤던 저의 모습으로 인하여 시청자분들의 오해가 없으셨으면 좋겠다. 항상 부족하고 모자란 사람이지만 노력하겠습니다. 고맙습니다"라고 마무리 했다.

박수홍은 지난 3월 친형이 30년간 수익을 횡령해오고 있었다는 것이 뒤늦게 알려져 충격을 안겼다. 이에 친형 측은 박수홍과의 갈등이 박수홍의 여자친구 소개에서 비롯됐다며 박수홍이 지난해 초 여자친구를 가족에 소개하는 과정에서 갈등이 생겼다고 주장했다. 이 과정에서 박수홍이 1993년생인 여자친구에게 아파트 명의까지 넘겨줬다고 폭로했으나 '본질 흐리기'라며 역풍을 맞았다. 박수홍은 친형 부부를 상대로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횡령) 혐의로 고소, 친형 부부를 상대로 손해배상을 요구하는 민사소송을 제기했다.

박수홍은 친형과 분쟁으로 인해 '미운 우리 새끼'에도 하차한 바 있다.

▶이하 박수홍 인스타그램 전문

2018년 12월 소개로 만나 변한 해의 수가 4년이지만 디데이로 보면 972일 2년 7개월이네요. 햇수 얘기로 많은 혼동을 드린 것 같습니다. 아내와는 2020년부터 진지하게 결혼에 대한 생각을 나누게 됐습니다. 그래서 그쯤 미우새에서 제 모습을 자주 보기가 어려우셨을 겁니다. 부디 미우새 제작진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길 바라며 아내를 만나기 전 미우새에 비쳤던 저의 모습으로 인하여 시청자분들의 오해가 없으셨으면 좋겠습니다. 항상 부족하고 모자란 사람이지만 노력하겠습니다. 고맙습니다

shyu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