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용진이 형도 이해못한 야구 대진표. 한국이 혜택 본다

2021-08-05 10:31:05

2020 도쿄올림픽 야구 준결승 대한민국과 일본의 경기가 4일 요코하마 베이스볼 경기장에서 열렸다. 대표팀 선수들이 패색이 짙어진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요코하마=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21.08.04/

[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일본이 이번 도쿄올림픽에서 복잡한 패자부활전을 만들었다. 처음 봤을 땐 뭐가 어떻게 된다는 건지 알기 어렵다. 쉽게 표로 만들기도 힘든 대진이었다.



SSG랜더스의 구단주인 신세계 정용진 부회장이 자신의 SNS에 야구 대진표를 올리며 "제발 설명 좀 해줘. 이해불가야"라고 적기도 했다.

6개 팀이 모두 토너먼트에 올라가는데 패하더라도 한번의 기회가 더 주어지는 패자부활전 방식은 일본을 결승에 오르게 하기 위한 방법으로 여겨졌다.

그런데 일본은 이 제도의 혜택을 보지 못하게 됐다. 조별리그 전승에 이어 미국과의 조 1위 대결에서도 승리하더니 한국과의 승자 준결승에서도 승리해 곧바로 결승전에 오른 것.

덕을 보는 팀은 오히려 한국이다. 한국은 4일 일본에 2대5로 아쉽게 패했지만 한번 더 결승에 도전할 기회를 얻었다. 5일 미국과의 패자 준결승에서 승리하면 일본과 결승전을 치를 수 있게 됐다.

물론 패자부활전으로 갈 경우 경기수가 많아지는 단점이 있다. 준결승에서 승리한 일본은 이틀의 휴식이 주어지지만 한국은 5일 미국전을 치르기 때문에 하루만 휴식이 주어진다. 1경기를 더 치르니 선수들의 체력 부담과 투수 부담에도 1경기를 더 하게 된 것은 부담이 될 수도 있지만 기회를 얻었다는 자체는 긍정적이다.

한국이 일본이 만든 제도의 혜택으로 다시 결승에 올라 금메달까지 딴다면 더할나위 없는 최상의 결과를 얻게 된다. 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