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레드벨벳 조이♥크러쉬, 핑크빛 열애…'고막커플' 탄생

2021-08-23 09:29:46

'자나깨나' 앨범 발표 당시의 크러쉬와 조이

[스포츠조선 백지은 기자] 가요계 '고막커플'이 탄생했다.



가수 크러쉬와 그룹 레드벨벳 조이가 열애 중이다. 크러쉬와 조이는 지난해 5월 20일 크러쉬의 홈메이드 시리즈 첫 번째 싱글 '자나깨나'로 호흡을 맞춘 바 있다.

당시 작업을 함께 하며 달달한 목소리 케미를 뽐냈던 이들은 이후로도 친분을 유지하다 최근 좋은 감정을 갖고 연인 사이로 발전했다. 크러쉬는 반려견 두유를, 조이는 반려견 햇님이를 키우는 보호자라는 공통점이 있는 만큼, 함께 반려견 산책을 하는 등 소박하고 평범한 데이트를 하며 조심스럽게 사랑을 키워가고 있다.

1992년생인 크러쉬는 2012년 치타와 함께 결성한 마스터피스로 데뷔했다가 테이크원이 피처링한 '레드 드레스'로 솔로로 재출발했다. 이후 '허그 미' '소파' '영' '오아시스' 등의 히트곡을 발표했으며 '괜찮아, 사랑이야' OST '잠 못 드는 밤', '도깨비' OST '뷰티풀' 등이 신드롬급 인기를 끌며 '음원강자'로 우뚝섰다. 2016년에는 제3회 멍때리기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그는 2020년 11월 12일 사회복무요원으로 군복무를 시작했다.

조이는 1996년생으로 2014년 레드벨벳으로 데뷔, '덤덤' '피카부' '아이스크림 케이크' '러시안 룰렛' '빨간 맛' 등의 히트곡을 발표하며 글로벌한 인기를 끌었다. 5월 첫 솔로 앨범 '안녕'을 발표하고 레드벨벳 활동 때와는 또 다른 청아한 보이스를 뽐내기도 했다. 또 2017년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 2018년 '위대한 유혹자'에 출연한데 이어 올해 방영될 예정인 '한사람만'에서 성미도 역을 맡으며 배우로서도 필모그래피를 쌓고 있다. 레드벨벳은 16일 미니앨범 '퀸덤'을 발표, 2019년 발표한 '사이코' 이후 2년만에 완전체 컴백했다. 백지은 기자 silk781220@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