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년 연속 가을야구 향한 미러클, 알 깨고 나온 154㎞ 영건이 던진 희망[SC핫플레이어]

2021-09-18 08:04:51

17일 서울 잠실구장, KBO리그 SSG와 두산 경기. 두산 선발투수 곽빈이 투구하고 있다. 잠실=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1.9.17/

[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시원시원 하게 꽃힌 154㎞ 하이패스트볼. 시즌 내내 힘들었던 두산 베어스에 던져진 희망이었다.



두산 베어스 파아어볼러 곽 빈(21)이 팀에 큰 희망을 던졌다.

곽 빈은 17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SSG 랜더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 6이닝 2안타 4사구 2개 11탈삼진 무실점 역투로 7대2 승리를 이끌었다.

또 하나의 의미를 새긴 날이었다.

1차 지명으로 2018년 두산 베어스 유니폼을 입은 지 4년 만의 첫 퀄리티 스타트 승리. 6이닝을 채우는 게 그토록 어려웠다.

최근 3경기에서 모두 6회에 올라왔지만, 이닝을 마치지 못한 채 마운드를 내려와야 했다. 심지어 최근 2경기에서는 아웃카운트 단 한 개가 부족했다.

6이닝을 채워도 단단히 채웠다. 리그 최고 강속구 투구의 모습, 그 자체였다. 직구 최고 구속은 무려 154㎞까지 찍혔다. 하이패스트볼에 SSG의 홈런 타선의 방망이는 속수무책 허공을 갈랐다.

날카롭게 휘는 커터(24개)에 큰 각도로 떨어지는 포크(23개)와 커브(13개)가 S존 아래 쪽에 형성됐다. SSG 타자로선 높은 궤적의 광속구와 무릎 아래로 떨어지는 변화구에 타깃을 잡을 수가 없었다.

6타자 연속 탈삼진을 포함, 무려 11개의 탈삼진을 헌납한 이유다.

오래 걸린 포텐 폭발. 자신감 충만한 지금부터가 진짜 시작이다.

두산의 토종 에이스 계보를 바꿔놓을 무시무시한 괴물투수.

곽 빈의 승리와 함께 두산은 5할 승률에 복귀하며 6위로 점프했다. 5위 키움과의 승차는 이제 단 1경기 차다.

올 시즌 만큼은 비관적이었던 두산의 가을야구 진출. 조용한 파란 속에 성큼 현실로 다가왔다. 못 말리는 가을의 DNA. 그 선봉에 알을 깨고 나온 영건 파이어볼러가 있다.

정규 시즌을 넘어 포스트시즌에서도 존재감을 발휘하기 충분한 구위다. 설레는 가을이 시작되고 있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