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몽의 데자뷔, 류현진 또 무너졌다...MIN전 2이닝 연속타자 피홈런 5실점[류현진등판]

2021-09-18 09:18:26

BALTIMORE, MARYLAND - SEPTEMBER 11: Hyun Jin Ryu #99 of the Toronto Blue Jays walks to the dugout after being taken out of the game in the third inning against the Baltimore Orioles during game one of a doubleheader at Oriole Park at Camden Yards on September 11, 2021 in Baltimore, Maryland. Greg Fiume/Getty Images/AFP == FOR NEWSPAPERS, INTERNET, TELCOS & TELEVISION USE ONLY ==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5일 충분한 휴식도 소용이 없었다. 토론토 류현진이 또 무너졌다.



류현진은 18일(한국시각) 캐나다 온타리오 토론토 로저스 센터에서 열린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홈경기에서 선발 등판, 2이닝 만에 연속 타자 홈런 등 5안타 1볼넷 2탈삼진 5실점으로 부진했다. 4.11이던 평균자책점도 4.34로 크게 올랐다. 48구 중 스트라이크는 30개. 최고 구속은 93마일(약 143㎞)이었다.

류현진은 1회초 삼자범퇴로 산뜻하게 출발했다. 첫 타자 벅스턴을 삼진, 폴랑코와 도널슨을 각각 뜬공과 땅볼로 처리했다.

2회초부터 조금씩 이상징후를 보였다.

선두 사노를 볼넷으로 내보낸 뒤 한국계 첫 입양선수 레프스나이더(한국명 김정태)를 땅볼, 아라에즈를 헛스윙 삼진으로 처리했다. 2사 2루. 루커에게 던진 바깥쪽 체인지업이 살짝 높게 형성되면서 좌중월 적시 2루타로 첫 실점 했다. 케플러를 커브로 1루 땅볼로 잡아냈다.

토론토 타선은 2회말 상대 실책과 램의 적시타로 단숨에 2-1 역전에 성공했다.

하지만 류현진은 리드를 지키지 못했다. 역전에 성공한 직후인 3회초 힘없는 공으로 갑자기 무너졌다.

선두 제퍼스에게 던진 89마일 패스트볼이 가운데로 몰리면서 중전안타를 허용한 류현진은 벅스턴에게 또 한번 패스트볼을 던지다 펜스 직격 2루타를 허용했다. 중견수가 공을 더듬는 실책을 범하는 사이 1루주자가 홈을 밟아 2-2 동점을 허용했다.

무사 3루에서 폴랑코가 초구 밋밋한 커브를 당겨 투런 홈런을 날렸다. 토론토 출신으로 류현진에게 강한 도널슨의 연속타자 홈런이 이어졌다.

결국 벤치가 빠르게 움직였다. 스트리플링으로 교체된 류현진은 굳은 표정으로 마운드를 내려왔다. 지난 11일 볼티모어전 2⅓이닝 7실점에 이은 악몽의 데자뷔였다.

류현진의 갑작스러운 난조 속에 마운드를 이어받은 스트리플링 마저 올라오자 마자 사노에게 중월 솔로포를 허용해 3타자 연속 홈런을 내줬다. 토론토는 3회초까지 2-6으로 뒤지고 있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