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이숙, 악의적인 '가짜 사망설'...소속사 측 "법적 책임 물을 것" [공식]

2021-09-20 20:23:25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배우 서이숙이 악의적인 '가짜 사망설'에 휩싸였다. 이에 소속사 측은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20일 디시인사이드 기타 국내 드라마 갤러리에는 '배우 서이숙, 오늘(20일) 심장마비로 별세...누리꾼 애도'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에는 서이숙이 전날 자택에서 사망한 채 발견됐다는 기사가 게재됐다. 그러나 이 글은 기사 형식을 빌린 것으로 한 네티즌이 작성한 악의적인 '가짜 뉴스'로 밝혀졌다.

이 네티즌은 언론 매체와 기자 이름까지 함께 올리며 마치 실제 존재하는 기사처럼 꾸몄다. 하지만 해당 매체에서는 서이숙이 사망했다는 기사가 작성된 사실이 없으며, 같은 이름을 가진 기자도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와 관련해 서이숙 소속사 퀀텀이엔엠 측은 "지난 7월에도 이런 글이 올라왔지만, 사실이 아니기 때문에 대수롭지 않게 넘겼다. 그러나 지난번과 내용이 거의 흡사한 글이 또 올라와서 이번에는 고소를 준비하고 있다. 사이버 수사대에 정식으로 수사를 의뢰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서이숙도 소속사를 통해 "이번 기회를 통해 아무 의미 없는 가짜 뉴스를 쓰는 사람들에게 확실한 경각심을 주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 그런 의미에서 이번에 확실한 조치와 책임을 물을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서이숙은 최근 막을 내린 연극 '분장실'에 출연했으며, 현재는 차기작을 준비 중이다.

supremez@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